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호날두가 우리 클럽에 오신다면” 내지르고 보는 마이너 클럽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20 16:31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귀하신 몸이 어차피 우리처럼 허접한 클럽에 오실 리도 만무하니’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나 프랑스 리그앙의 파리생제르맹(PSG)처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를 위해 책정한 것으로 알려진 이적료 1억 8000만 유로(약 2280억원)에다 주급 36만 5000파운드(약 5억 3000만원)를 제시할 엄두도 못 내니 마이너 구단들은 기분이나 내지르자는 것 같다. 영국 BBC가 이런 구단들이 트위터에 토해놓은 ‘웃픈’ 몸부림들을 20일 한데 모아 눈길을 끈다.
바이에른 뮌헨 구단 트위터 캡처

▲ 바이에른 뮌헨 구단 트위터 캡처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도 앞의 명문구단들에 비하면 보잘것 없는 클럽이다. 뮌헨 구단은 ‘호날두가 우리에게 온다고? 가망 없는 얘기일세. (칼 루인츠) 루메니게(뮌헨 구단 회장)가 언론 보도를 쓰레기로 만들테니까’라고 이죽거렸다.

독일 3부리그에서 뛰고 있는 포르투나 쾰른은 호날두가 선수단에 합류하면 공짜 맥주를 평생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여봐요, 크리스티아누. 우리는 여전히 스트라이커가 필요한데 돈이 없어요. 하지만 우리는 당신에게 평생 콜슈 맥주를 공짜로 대접할 수는 있어요”라고 말한 뒤 동영상 움짤을 통해 “진짜”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쾰른이 제대로 알아보고도 눙치는지, 몰라서 그러는지 모르겠는데 호날두는 전혀 술을 입에 대지 않는다고 BBC는 짚었다.
포르투나 쾰른 트위터 캡처

▲ 포르투나 쾰른 트위터 캡처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 볼턴 홈페이지도 숟가락을 얹었다. ‘우리 구단은 호날두와 영입 협상을 벌일 뜻이 없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적었다. BBC는 레알의 레전드 수비스 페르난도 이에로가 한때 볼턴에 몸 담은 적은 있지만 챔피언십의 이 팀이 호날두를 출전 스쿼드에 포함시킬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잉글랜드 서던리그 디비전-원 사우스 앤드 웨스트(8부리그)에 속한 솔즈베리 FC 구단 트위터는 구단이 왜 호날두 이적에 대해 굳게 입을 다물고 있는지 궁금한 모양이다. 전에 포츠머스의 공격수로 활약했던 스티브 클래리지가 감독을 맡고 있는데 ‘지금 이 순간 호날두가 우리 구단에 이적한다는 헛소문에 왜 아무런 멘트를 하지 않느냐’고 짐짓 따졌다.

마지막으로 호날두가 레알 유니폼을 처음 입고 상대했던 아일랜드 프리미어리그 디비전 사이드의 샴록 FC는 한술 더 뜬다. 더블린 남쪽 탈라트를 연고지로 하는데 ‘긴급 속보-호날두가 1억 2000만유로의 이적료를 제쳐놓고 우리 클럽과 개별적으로 계약을 맺는 데 합의했다’고 대놓고 설레발을 친다. 레알의 실제 이적료와는 상당한 거리가 있을 것이 확실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