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착지 순간 가발 벗겨진 멀리뛰기 선수…기록 줄고 체면마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6-16 15:26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공식 기록 측정은 가발 떨어진 지점까지…가발도 신체 일부나이지리아 오카그바레, 가발 때문에 자신 기록에도 크게 미달

멀리뛰기에서 ‘가발’은 신체의 일부다.
착지 중 가발 벗겨진 멀리뛰기 선수 나이지리아 여자 멀리뛰기 블레싱 오카그바레가 16일(한국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여자 멀리뛰기 결승 1차 시기에서 착지 중 가발을 떨어뜨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착지 중 가발 벗겨진 멀리뛰기 선수
나이지리아 여자 멀리뛰기 블레싱 오카그바레가 16일(한국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여자 멀리뛰기 결승 1차 시기에서 착지 중 가발을 떨어뜨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나이지리아 여자 멀리뛰기 블레싱 오카그바레(29)는 착지 순간 가발이 벗겨져 기록마저 단축되는 민망한 경험을 했다.

오카그바레는 16일(한국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여자 멀리뛰기 결승 1차 시기에 6m40 지점까지 몸을 날렸다.

하지만 착지하는 순간, 머리가 뒤로 젖혀지며 가발이 뚝 떨어졌다.

심판진은 웃음을 참지 못했지만, ‘기록 측정’은 제대로 했다. 오카그바레의 엉덩이가 닿은 지점이 아닌 가발이 떨어진 곳을 ‘1차 시기 기록’으로 인정했다.

멀리뛰기 선수 대부분이 경기 당일 장신구를 최소화한다. 기록에 방해될 것을 우려해서다. 혹시라도 장신구가 떨어지는 불상사도 방지한다.

하지만 이날 오카그바레는 가발을 쓰고 경기에 나섰다가 모래 위에 가발이 떨어지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후에도 오카그바레는 가발을 더 단단히 고정하고 경기를 치렀다. 하지만 1차 시기에서의 해프닝 때문인지 평소보다 저조한 6m48로 7위에 그쳤다. 오카그바레의 개인 최고 기록은 7m다.

오카그바레는 나이지리아를 대표하는 육상선수다.

멀리뛰기와 세단뛰기 등 도약 종목은 물론 100m, 200m 단거리에서도 나이지리아 최정상급 기량을 과시한다.

멀리뛰기에서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동메달, 2014년 모스크바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모스크바 대회에서 200m 3위, 100m 6위에 올라 ‘만능선수’로 불리기도 했다.

[https://youtu.be/vogohZdAM6s]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