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오늘 7차 촛불집회] 박사모 맞불집회…“내 자식보다 박근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12-10 13:40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통령 탄핵 가결] 박사모, 태극기 흔들며 “선동 탄핵 원천무효”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 [대통령 탄핵 가결] 박사모, 태극기 흔들며 “선동 탄핵 원천무효”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첫 주말인 10일, 서울 도심에서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박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보수단체의 집회가 열렸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보수단체들의 ‘헌법수호를 위한 국민의 외침’ 집회에는 경찰 추산 1만 5000명의 인원이 모였다.

주최 측은 “행사 시작 시각 기준 21만 3000명이 청계광장을 가득 메웠다”고 주장했다.

집회 장소 주변에는 행사 시작 한 시간 전부터 50∼80대 연령의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속속 모여들었다.


참석자들은 ‘속지 마라 거짓선동 자유대한 수호하자’, ‘고맙다 탄핵찬성. 덕분에 5000만이 깨었다’, ‘이정현 파이팅’ 등의 구호가 적힌 손 피켓을 들었다.

집회에 참가한 유복렬(82·여) 씨는 “어제 탄핵안이 가결되는 걸 보고 내 친구는 억울해서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다”고 말했다.

유씨는 “(기초연금) 20만원 받고 잘 살게 해준 박근혜 대통령이 내 자식보다 더 중요하다”면서 “박 대통령이 뭘 그렇게 잘못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 중 일부는 박 대통령도 잘못한 게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혼란을 틈타 종북세력이 활개 치는 걸 볼 수 없어 집회에 나왔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집회에서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기까지 박 대통령을 제대로 보필하지 못한 참모들의 책임이 크다는 주장도 나왔다.

연사로 나선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은 “‘정윤회 사건’이 벌어졌을 때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이하 몇 사람이 이 문제를 엄격히 다뤘다면 이런 사건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모르긴 몰라도 김기춘이 겁먹은 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박사모를 비롯한 보수단체 집회 외에도 오후에는 국가기도연합이 서울역 광장에서 박 대통령 탄핵 소추안 가결을 비판하는 기도회를 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