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재명 성남시장 단독 인터뷰 “거대 기득권과 맞짱 떠 깨뜨릴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12-07 09:14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文은 태평성대의 세종 리더십… 지금은 태종 같은 돌파력 필요”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대선 구도를 뒤흔들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6일 “차기 대선에서는 불공평·불공정을 만든 거대 기득권과 맞짱을 떠 깨뜨리고 새 질서를 만들 수 있는, 야전에서 자란 돌파형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

▲ 이재명 성남시장

이 시장은 이날 경기 성남시청 시장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경륜과 역량, 자질을 갖춘 분으로 (조선시대) 세종과 같은 태평성대를 만들 수 있지만, 지금은 손에 피도 묻히고 진흙탕에 뒹굴기도 해야 한다. (나처럼)태종과 같은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문재인 대세론’의 실체를 인정하면서도 당내 경선에서 역전극을 자신했다. 그는 “당 후보를 정하는 투표이기 때문에 기득권이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완전국민경선과 결선투표 정도만 보장된다면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를 뜯어 보면 문 전 대표보다 중도층 확장성에서 내가 앞선다는 게 입증된다”면서 “미국 민주당의 실패는 기득권을 지키려는 데서 비롯됐는데 변화를 바라는 국민은 (본선경쟁력을 우려해 버니 샌더스 후보를 배제한 실수를) 답습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다만 “대선에서 우리 팀(당)의 승리를 위해서 총력을 다하고 올인하면 누가 최우수선수(MVP)가 될지는 국민이 정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 대선주자 중 가장 먼저 박 대통령의 퇴진과 탄핵을 주장했던 이 시장은 “퇴진과 동시에 구속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황교안 총리도 잘못 보좌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 국회 추천 총리로 가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6-12-07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