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상생경영 특집] KT, 스타트업 투자 유치·판로 개척 앞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10-28 01:2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KT는 스타트업이 세계에 진출할 때 중심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지난해 3월 30일 문을 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핀테크, 사물인터넷(IoT), 게임 콘텐츠 중심의 맞춤형 컨설팅으로 창조경제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혁신센터 전담 기업이 스타트업 사업화를 지원하고 주요 사업부서와 직접 연계를 추진하는 방식은 전국 혁신센터 중 KT가 처음이다. 스타트업은 대기업을 통한 사업 판로 개척 노하우를 전수받고 전담기업은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할 수 있는 방식이다.

KT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으로 지난해 ‘모바일월드콩그래스(MWC) 상하이 2015’에 설치된 이리언스 부스. KT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T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으로 지난해 ‘모바일월드콩그래스(MWC) 상하이 2015’에 설치된 이리언스 부스.
KT 제공

KT와 혁신센터는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를 받기 원하는 스타트업들을 모아 사업 아이디어를 겨루는 글로벌 피칭데이를 지난 5월 열었다. 해외 창업기관인 오렌지팹과 연계, 스타트업이 프랑스 파리와 일본 도쿄에서 열린 데모데이에서 사업모델을 선보일 수 있도록 지원했다. KT와 혁신센터로부터 항공료와 체재·홍보비 등을 지원받은 스타트업 5곳(이리언스, GT, 해보라, 울랄라연구소, VTOUCH)이 지난해 7월 ‘모바일월드콩그래스(MWC) 상하이 2015’에서 현지 기업과 양해각서(MOU)를 맺기도 했다. 특히 홍채 인식 솔루션 기업 이리언스는 싱가포르 현지 항만 및 국경 출입통제 사업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혁신센터는 벤처·중소기업들이 사업 제안과 투자 신청을 할 수 있는 핫라인 채널을 가동 중이다. KT와 중소기업 간 사업 시너지를 위해 사업협력 아이템을 상시 발굴하기 위한 통로다. 혁신센터 웹사이트에 로그인한 뒤 KT와의 공동사업 제안과 투자요청 메뉴를 통해 제안을 양식에 맞춰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KT 내부 사업·투자 전문가가 신속하게 피드백을 제공한다.
2016-10-28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