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미국 여자농구 도네 리우 개막 이틀 전 커밍아웃, 벌써 대표팀 세 번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8-04 21:52 2016 리우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리우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둔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여자농구 대표팀의 주장 엘레나 델레 도네(27)이 패션 잡지 보그 인터뷰를 통해 커밍아웃을 했다. 이에 따라 그는 대표팀에서 커밍아웃한 세 번째 선수가 됐다.

도네는 몇주 전 굼뜬 이라도 동성애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게끔 행동했다. 어맨다 클리프턴이 “나랑 결혼해줄래?”라고 적힌 문자판을 들고 선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했고, 도네는 “분명히 예스라고 말했다”라고 적힌 문자판을 들고 선 사진을 게재했다. 그 전에도 둘이 함께하는 사진이 종종 눈에 띄었고, 도네는 클리프턴의 사생활을 존중해야 해 둘의 관계를 떠벌이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클리프턴의 사생활은 지켜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도네는 “미래가 앞으로 다가오는 만큼 난 대중이나 모든 미디어에 우리의 관계를 털어놓지 않으려 했다“고 말한 뒤 ”하지만 사람들이 처음으로 알게 될 것이기 때문에 지금 당장은 흥분된다“고 덧붙였다. 또 ”어떤 것이라도 감추지 않을 것이라고 마음먹었다“고 고백했다.

그녀는 이어 시카고 스카이 동료들도 모두 둘의 관계를 알고 있다며 ”그녀는 늘 주위에 있었다. 깜짝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도네는 지난 2013년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시카고 스카이에 입단, 가드와 포워드로 활약하며 같은 해 올해의 신인상을 받았고 지난해 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혀 올해 처음으로 대표팀에 몸담았다. 올림픽 무대 41연승을 달린 미국은 7일 첫 경기를 시작으로 여섯 대회 연속 금메달을 정조준한다.

도네에 앞서 지난해 5월 미국 대표팀 센터 브리트니 그라이너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동료 글로리 존슨과 동성 결혼을 한다고 선언했다. 그라이너는 한달도 못돼 이혼 신청을 했다. 두달 전에는 시모네 아우구스투스가 전도유망한 배우 라타야 바르니에와 결혼했다. 지노 아우리엠마 대표팀 코치는 사흘의 대표팀 전지훈련 도중 아우구스투스에게 결혼식 춤을 배우라고 휴가를 줄 정도로 전향적이었다.

미국 대표팀의 수 버드는 올림픽에 나서는 동료들이 ”매우 자랑스러우며“ 도네의 커밍아웃이 과거에 그랬던 만큼 큰 일로 치부되지 않는 데 대해 기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제 더 이상 그런 일이 큰 일이 아니란 것이 어쩌면 이 스토리의 최고 대목”이라고 말한 뒤 “분명히 개인적 관점뿐만 아니라 사회적 관점에서도 분명히 우리가 취하고 싶은 대목“이라고 짚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