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대 ‘카톡방 성희롱’ 파문…“박고 싶다” 대화 수준 ‘경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7-11 10:2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대 카카오톡 성희롱. YTN 방송화면 캡처

▲ 서울대 카카오톡 성희롱. YTN 방송화면 캡처

서울대학교 남학생들이 카카오톡 단체채팅창에서 동기 여학생 등을 대상으로 성희롱하는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학교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학소위)와 인문대 피해자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이 대학 인문대 A반의 남학생 전체 채팅방 성폭력성 발언과 관련 ‘서울대 인문대학 카톡방 성폭력 고발’이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11일 학내 커뮤니티 등에 게시했다.

대자보에 따르면 남학생 8명은 2015년 2월부터 8월까지 동기 여학생들을 포함해 다수 여성들을 언급하면서 성희롱이나 여성혐오적 발언을 했다.

이들은 같은 반 동기를 몰래 촬영한 사진을 올린 뒤 ‘박고 싶어서’라고 말하고, ‘배고프다’는 말에 “○○(동기 여학생 이름) 먹어”라고 말했다.

‘동기가 늦는다’고 말하자 “으휴 XX(동기 여학생 이름)이 정말 묶어놓고 패야함”이라고 말하는 등 여성혐오적 발언도 이어졌다.

또 “(과외 요청이 들어온) 초등학교 5학년은 로린이(로리타와 어린이의 합성어)라…고딩이면 좋은뎅”, “여자가 고프면 신촌주점 가서 따라”, “슴만튀(가슴 만지고 튀기), 슴가펀치”, “명기삘” 등 학교 외 여성들에 대해서도 성폭력성 발언을 했다.

학소위와 대책위는 “여학우들이 성별에 근거해 생식기로 일컬어지거나 성행위의 대상으로 취급받은 것에 대해 분노를 표한다”며 “가해자들은 몰상식하고 저급한 언행으로 피해자들에게 정신적 상처를 줬다는 사실을 자각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가해자들에게 실명을 기입한 대자보를 통해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 정기적인 인권·성 평등 교육을 받을 것을 요구하고 대학 본부에도 이들의 징계를 요구했다.

학교 관계자는 “해당 학과와 인권센터에서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