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인터뷰]소개팅·결혼정보 업체의 진화 ‘데이트 매칭’…베스트클래스 김창준 이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5-18 09:19 생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근 소개팅 및 결혼정보 업계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남녀의 1대 1 만남을 주선하던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2대 2, 3대 3 등으로 팀을 꾸려 함께 여행을 떠나는 등 자연스러운 ‘데이트 매칭’이 인기를 끌고 있다.

설레는 마음을 안겨주는 여행과 소개팅을 결합해 색다른 남녀의 만남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베스트클래스의 디자인 디렉터 김창준 이사가 ‘테이트 매칭’을 떠나는 고객들을 위해 마련한 전용기 옆에서 사진을 찍는 모습.

▲ 베스트클래스의 디자인 디렉터 김창준 이사가 ‘테이트 매칭’을 떠나는 고객들을 위해 마련한 전용기 옆에서 사진을 찍는 모습.

17일 프리미엄 데이트 매칭 서비스를 표방하는 ‘베스트클래스’(Best Class)의 김창준 이사를 만나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데이트 매칭에 대해 물어봤다.

-‘데이트 매칭’이란 무엇인가.
→현재도 1대 1 주선 서비스인 기존 매칭 서비스는 계속된다. 하지만 새로운 인연에 목마른 남녀들을 위해 다양한 이야기를 만들어줄 수 있는 서비스가 필요했다. 그래서 2대 2, 3대 3 등으로 함께 여행을 떠나는 콘텐츠를 포함한 ‘프리미엄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데이트 매칭’의 장점은 무엇인가.
→누군가와 만날 때 첫인상도 중요하지만, 첫인상만 보고 바로 사랑에 빠지는 경우는 많지 않다. 사람들은 함께 자연스러운 시간을 보내며 서로의 사소한 행동, 말투, 느낌을 통해 ‘이 사람 배려심도 깊구나’, ‘이 사람 이런 유머도 있었네’ 등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여러 모습들이 쌓여서 그 사람을 사랑하게 되는 것이다. 데이트 매칭은 기존의 딱딱한 자리를 벗어나 이런 의미 있는 시간을 제공해준다.
 
-베스트클래스는 어떤 취지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나.
→사람은 누구나 매력적인 이성을 만나고 싶어한다. 여기에서 한 단계 더 본질적인 부분을 고민해봤다. 소개팅을 할 때 남성과 여성이 가장 먼저 묻는 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거기에서 정말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해 남녀 모두 만족스러운 성공적인 매칭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최근 이 분야에 취업하고 싶어하는 청년들도 많다. 디자인 디렉터로 일하고 있는데 어떤 일을 하는지 궁금하다.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을 총괄하고 있다. 고객들이 매칭 서비스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는 시점부터 연인이 되는 시점까지 모든 과정에서 일관성 있게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이다.
 
-직장 내에서 영어 이름을 부른다고 알려졌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나.
→우리 회사에는 직함이 없다. 대표나 이사, 팀장, 대리 등 직함이 붙으면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하다고 판단했다. 직함을 모두 없애고 영어 닉네임만 쓴다. 직원들이 모두 젊은층이고 영어 이름을 쓰는 것에 거부감이 없었다. 내 닉네임은 ‘Q’이고 직원들은 Martin, Nick, Alice, Ann 등 다양한 이름을 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