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알자! 의학 상식] 갑상선암 진행 더뎌도 조기 진단·치료는 필수

[제대로 알자! 의학 상식] 갑상선암 진행 더뎌도 조기 진단·치료는 필수

입력 2016-03-27 17:38
업데이트 2016-03-27 18: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갑상선은 갑상선 연골 밑의 나비 모양을 한 장기다. 나이가 들면 얼굴에 점이 생기듯, 갑상선에도 혹이 많이 생긴다. 의사들은 이 혹을 갑상선 결절이라고 부른다. 이를 암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더러 있는데 결절은 혹과 비슷한 것이다.

암이라면 악성, 암이 아니라면 양성이란 말을 붙인다. 양성 혹·양성 종양·양성 결절은 암이 아니고, 악성 혹·악성 종양·악성 결절은 암이다. 물혹, 낭성 혹이라는 표현도 흔히 쓰이는데, 이는 물주머니처럼 혹 안에 물이 차 있는 상태를 말한다. 물혹은 대개 양성이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갑상선암은 크기가 1~2㎝ 정도 되더라도 손으로 만져 확인하기 어렵다. 갑상선암은 대부분 건강검진 시 초음파검사에서 발견된다. 갑상선암 증상은 종양이 4~5㎝ 이상 자라거나 기도 또는 성대 신경을 압박·침범할 때 나타난다. 증상이 있다면 이미 병이 상당히 진행됐다는 의미다. 갑상선암은 진행이 더디고 예후가 좋아 말기라 해도 다른 암 1~2기 환자보다 더 오래 생존한다. 갑상선암이 ‘거북이암’이라고 불리는 것도 이런 이유다. 하지만 방심하고 얕봐선 안 된다. 변형이 일어나 저분화암이나 미분화암이 되면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분화된 갑상선암은 조기에 적절한 치료만 받는다면 95% 이상 완치할 수 있다. 갑상선암의 기본 치료법은 수술이다. 이 밖에 능동감시,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 갑상선 호르몬 투여 등의 방법을 쓸 수 있다. 능동감시는 수술을 안 하는 게 아니라 병의 진행을 늦추는 것이다. 암의 지름이 5㎜ 이하이면서 기도, 피막 등 주변 장기나 림프절 침범이 의심되지 않는다면 바로 수술하지 않고 1년에 한 번 이상 갑상선 초음파 추적 검사를 하면서 진행 정도를 지켜본다. 수술 후에도 남아 있을 수 있는 미세한 정상 갑상선 조직과 암 조직을 제거할 때는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를 한다. 청소할 때 눈에 보이는 쓰레기를 먼저 줍고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없애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재발을 막으려면 방사선 동위원소 치료를 해야 한다. 그러나 암의 크기가 작고 다른 부위까지 퍼지지 않았다면 이 치료를 받지 않아도 된다.

갑상선암 때문에 갑상선 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갑상선 호르몬을 평생 투여해야 한다. 우리 몸에 꼭 필요한 갑상선 호르몬이 생성되지 않기 때문이다. 갑상선 호르몬은 갑상선 유두암 또는 여포암 세포의 성장을 막는 효과가 탁월해 수술 후 재발을 막는 차원에서 다소 과잉 투여한다. 이로 인해 유방암, 골다공증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지만 60세 이하에선 거의 문제가 없다. 60세 이상 환자라도 재발을 막는 이점 때문에 갑상선 호르몬을 지속적으로 투여한다. 갑상선암 환자라고 해서 특별히 주의할 음식은 없으며 균형 잡힌 식사로 좋은 영양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도움말 김태용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2016-03-28 25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