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대신 아이 돌보고 교육까지… ‘보모로봇’ 연말쯤 나온다

입력 : ㅣ 수정 : 2016-03-13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병탁 서울대 교수팀 개발 중
아이와 대화 가능·사물 인식…세계 최초 가정환경에서 이용

맞벌이 가정에서 엄마를 대신해 아이들을 돌보고 교육하는 인공지능(AI) 로봇이 올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장병탁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가 자신의 연구팀이 개발 중인 ‘엄마로봇’ 시험모델(왼쪽)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병탁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가 자신의 연구팀이 개발 중인 ‘엄마로봇’ 시험모델(왼쪽)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병탁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지난해 7월 로봇 개발 벤처기업인 ‘써로마인드 로보틱스’를 설립하고 ‘보모로봇’을 개발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장 교수는 “세계 최초로 가정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는 움직이는 인공지능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르면 올해 안에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로봇의 공식 이름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이 로봇의 시나리오는 ‘맞벌이 가정에서 생활하는 초등학교 1학년 어린이’를 가정하고 짜였다. 아이와 기초적인 대화가 가능한 이 로봇은 사람의 얼굴과 사물을 인식할 수 있다. 아이의 계획을 입력할 수 있어 등교 시간에 맞춰 아이를 깨우거나 필요한 준비물을 안내하고 챙겨 주는 것까지 가능하다. 예를 들어 아이가 체육 준비물인 축구공을 챙기지 않으면 축구공의 위치를 알려 주며 가져가라고 말하는 식이다. 카메라 센서 등을 통해 집 안의 장애물을 피하고, 사람과 1m 간격을 유지하며 따라다닐 수도 있다.

컴퓨터가 스스로 학습하는 능력인 ‘머신러닝’ 기술도 도입됐다. 이 로봇은 애니메이션 ‘뽀로로’ 영상을 아이에게 보여 주며 영어교육을 할 수 있는데, 미리 입력된 뽀로로 수백편을 바탕으로 로봇이 스스로 질문을 만들어 내고 답할 수 있다. 엄마와 아이의 대화를 자동으로 녹음하고 이를 학습해 아이와 대화하기도 한다. 장 교수는 “상용화 시기는 알 수 없지만 시제품은 이미 나온 상태”라며 “투자를 논의하고 있어 연말 정도엔 무언가 나올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6-03-1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