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공무원 행세해 1억 5000만원 뜯어낸 ‘산악회 제비’ 구속…사기에 폭력까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3-07 15:3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공무원 행세해 1억 5000만원 뜯어낸 ‘제비’ 구속

▲ 공무원 행세해 1억 5000만원 뜯어낸 ‘제비’ 구속


산악회에서 만난 40대 여성에게 자신을 법무구 6급 공무원이라고 속이고, 결혼을 미끼로 총 1억 5000만원을 뜯어낸 B(41·무직)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일산경찰서는 사기 및 상해 혐의로 B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B씨는 2014년 9월 등산 동호회에서 만난 어린이집 보육교사 A(42·여)씨에게 자신을 법무부 6급 공무원이라고 소개했다. 아버지는 장성급 전직 군인이라고 했다.

A씨는 자신에게 호감을 나타낸 한 살 연하의 B씨와 지난해 4월 본격적으로 교제를 시작했다. 남자는 여자에게 푹 빠진 것처럼 보였다. 급기야 둘은 결혼을 전제로 경기도 고양시 일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동거에 들어갔다.

남자는 여자의 집에 사위처럼 잘했다. 예비 장인이라며 환갑잔치까지 열어줬다. 아우디 차로 데이트도 다녔고, 해박한 법률지식은 그 남자의 매력을 더했다.

달달한 만남을 이어가던 지난해 5월 어느 날 그가 다급한 요청을 했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냈는데 합의금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공무원 신분이라, 문제가 커지면 안 된다는 절박한 이야기였다.

자신의 돈은 주식투자에 묶여 있어 뺄 수가 없다며 처음엔 2000만원, 그다음엔 6300만원을 빌려달라고 했다. 여자는 어렵게 돈을 마련해 애인에게 갖다줬다.

사무관 진급을 하려면 윗사람들에게 선물과 청탁을 해야 한다며 돈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버지가 수술로 입원해 병원비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친구 주식투자금을 사기당했다며 또 돈이 급하다고 했다.

결혼할 남자라고 믿었기에, 그때마다 A씨는 은행과 지인에게 돈을 빌려 급전을 마련했다. 이렇게 1년도 안 되는 시간, 남자가 여자에게서 가져간 돈은 1억 5000만원에 달했다.

다른 문제도 이어졌다.

그 남자는 지난 1월 중순 A씨가 길에서 다른 남자를 쳐다봤다는 이유로 폭행했다. 고막에 구멍이 생길 정도로 다쳤다.

지난달 A씨는 자신의 이름이 애인의 휴대전화에 ‘사무실’로 돼 있단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됐다.

또 A씨 몰래 A씨 신용카드로 대출을 받은 사실까지 확인됐다.

의심을 시작하자 모든 정황이 수상했다.

그제야 A씨는 친구를 통해 법무부에 애인이 실제 근무하는지 확인했다. 남자의 말은 거짓말이었다. 매일 그곳으로 출근한다던 그는 거기에 없었다.

A씨는 지난달 26일 경찰에 B씨를 사기죄로 고소했다.

경찰 수사결과 그의 이중생활이 낱낱이 드러났다. 그는 직업도 없는 사기꾼이었다. 더욱 충격적인 건 그에게 처자식이 있다는 사실이었다. 자신과 동거하는 기간인 지난해 7월 본부인은 그 남자의 아들을 낳았다.

정부 과천청사로 출근한다며 나갔지만, 실제로 간 곳은 본부인과 사는 집이었고 A씨는 정부(情婦) 신세였다. 부인에게는 변호사 사무실에서 밤샘 근무를 한다고 속이고 A씨 집으로 갔다.

더 기막힐 노릇은 이미 그가 똑같은 수법으로 다른 여자를 울려 교도소에서 출소한 지 1년도 안 된 것이었다. 무고한 두 여자를 감쪽같이 속여온 사기극은 B씨가 구속되면서 막을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 메시지 내역을 보면 속아 넘어간 여자가 A씨 말고도 더 있을 가능성이 커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