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제대로 알자! 의학 상식] 증상 느린 폐고혈압 심장질환과 닮은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3-06 18:10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폐고혈압은 폐혈관의 압력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져 생긴다. 심장에서 폐로 혈액을 운반하는 폐동맥 내 혈압이 높아진 상태이기 때문에 우심실 부전 등으로 사망할 수 있는 만성질환이다.


폐고혈압은 주로 심장질환, 폐질환, 류마티스 질환과 함께 나타난다. 이런 특정 질환 없이 폐고혈압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를 ‘특발성 폐동맥 고혈압’이라고 한다.

폐혈관이 막히면 심장은 좁은 혈관으로 혈액을 뿜어내려고 많은 일을 하게 된다. 처음에는 견딜 만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지치고 기능이 떨어져 충분한 혈액을 뿜어낼 수 없게 된다. 폐고혈압은 질병 초기 대부분 증상이 없어 조기에 진단하기 어렵다.

폐고혈압은 운동 시 호흡곤란, 가슴 통증, 어지러움, 전신 피로감 등의 증상으로 나타난다. 폐고혈압이 악화하면 전신 부종이나 복수가 생기기도 하고 갑자기 실신하거나 심정지가 올 수 있다. 폐고혈압의 이런 증상은 다른 심장질환이나 만성 폐질환에서도 발생하기 때문에 종종 다른 질병으로 오진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일이 있다.

증상이 처음 생기고서 진단을 받기까지 평균 2년 6개월이 걸리는 것도 의사가 처음부터 폐동맥을 의심하지 않으면 초기 진단이 어려워서다.

폐고혈압을 정확하게 진단하려면 심장 초음파,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다양한 검사를 해야 한다. 적절한 약물치료, 중재 시술, 수술적 치료, 폐 이식을 위해 여러 진료과 전문의의 협동 진료가 필요하다.

폐고혈압은 진단이 어려워도 적극적으로 관심을 두고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충분히 진행을 늦출 수 있는 질환이다. 치료 약제 간 병합치료 등 효과가 좋은 치료법도 계속 개발되고 있다. 다만 장기적으로 꾸준히 약물 치료를 받아야 한다.

폐고혈압 환자는 폐동맥압이 급격히 상승할 수 있어 무리한 운동이나 활동을 줄여야 한다. 가벼운 운동과 활동을 권한다. 담배 연기는 폐동맥압을 상승시킬 수 있으니 피워서는 안 되고 높은 산을 등반해서도 안 된다. 심박출량을 감소시킬 수 있는 바르비투르 계통 수면제는 복용해선 안 된다. 비행기를 탈 때는 미리 담당의와 상의한다.

■도움말 이재승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2016-03-07 2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발행)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