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캠퍼스 밖으로’ 나온 명교수 명강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3-05 02:30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반인 대상 온라인 무료 ‘K무크’ 인기

서울대 등 올해 100개 이상 강좌 개설
이대 등 수강학생 학점 부여도 검토

이준구 서울대 명예교수는 미시경제학의 대가로 불린다. ‘경제학 원론’, ‘경제학 들어가기’ 등을 펴낸 이 명예교수의 강의는 학생들 사이에 인기가 많았다. 그는 지난해를 마지막으로 더이상 캠퍼스에서 학생을 가르치지 않는다. 하지만 온라인상에서 이전보다 훨씬 많은 학생들과 만난다. 그가 인터넷에 개설한 ‘경제학 들어가기’ 수업은 물가가 어떻게 결정되는지,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은 어떻게 작동하는지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해 여전한 명성을 자랑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 명예교수와 같은 유명 교수의 강의를 인터넷으로 언제 어디서나 무료로 들을 수 있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케이무크’(K-MOOC) 개설 강좌를 지난해 27개에서 올해 100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무크(MOOC·Massive Open Online Course)는 일반 대중을 상대로 무료로 진행되는 온라인 강좌로 미국의 경우 하버드와 MIT, 스탠퍼드 등 유명 대학이 다양한 강좌를 개설하고 있다.

케이무크는 지난해 10월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카이스트(KAIST) 등 10개 대학이 27개 강좌를 개설해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달 1일 기준으로 홈페이지 방문건수가 66만 7000건, 수강신청자가 7만 2000명에 이른다. 교육부는 올해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10개 정도의 대학을 추가로 선정해 공개강좌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케이무크 참여 대학은 강좌당 5000만원을 3년간 받는다. 교육부는 대학에서도 케이무크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서울대 등은 케이무크 강좌를 오프라인 수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희대와 이화여대는 케이무크 강좌를 이수할 경우 별도 오프라인 평가를 거쳐 학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강좌별로 수강신청일과 개강일이 다르므로 홈페이지(www.kmooc.kr)에서 강좌별 일정을 확인하고 수강신청을 하면 된다. 기영화 국가평생교육진흥원장은 “케이무크의 동영상 강좌를 발전시켜 교육 콘텐츠의 국제화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6-03-05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