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새학기, 뮤엠영어 새로운 영어 학습법으로 영어적 사고 무장하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2-22 09:59 생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영어교육 업계 최초 ‘Empirical Extensive Learning’ 학습법 선보여

모국어를 배울 때 우리는 ‘무’에 가까운 상태에서 실증적인 경험을 쌓아 언어적 사고를 하게 된다. 전달하고자 하는 것이 있을 때, 더듬거리며 습득한 언어적 사고를 통해 표현하는 것이 바로 언어다.

하지만 영어학원이나 프랜차이즈영어 학습에서 이루어지는 초등영어 교육은 무작정 읽고, 쓰고, 외우는 방식이 주를 이뤘던 것이 사실이다. 단순히 단어를 나열해 문장을 만들고 그것을 다시 암기하는 방식은 학습자를 지극히 수동적으로 만든다. 많은 사람들이 수 십년 영어교육을 받고도 원어민 앞에서 입 한 마디 떼지 못하는 이유다. 스스로 상황을 판단하고 표현할 능동적인 영어적 사고가 없으면 아무리 열심히 영어공부를 한다 해도 무의미한 노력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성과가 없으니 자연스럽게 영어에 대한 흥미도 떨어지기 마련이다.

이에 초등영어 교육 전문 뮤엠영어는 이러한 모국어 습득 방식에 착안해 업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Empirical Extensive Learning(광범위한 경험 위주 교육)’ 기반의 학습법을 개발했다.


‘그린코스’는 ‘Stiuational Writing Program’으로 다양한 실증적인 상황을 제시함으로써 학습자 스스로 모국어처럼 영어를 습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영어적 사고 훈련법인 ‘그린코스’는 자기주도적으로 과제를 성취하도록 유도한다. 자연스럽게 영어공부에 대한 흥미도 따라붙는다.

화이트, 옐로, 블루, 레드, 블랙 등 기존 뮤엠영어의 메인코스에 새롭게 포함된 ‘그린코스’는 총 3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에서는 이미지와 청각적 인지를 최대한 활용해 자연스럽게 어휘를 학습하도록 개발됐다. 긴 지문처럼 주어진 맥락이 아닌 직접 경험하는 것과 같은 순간과 순간에 대한 시야를 넓히도록 고안됐다.

2단계에서는 주어진 상황을 깊이 있게 파악해 스스로 맥락을 만들어가도록 유도한다. 학습자 스스로 스토리를 꾸며보는 것이다. 3단계에서는 앞의 상황에 스스로의 사고를 덧붙여 한 편의 완성된 형태의 글을 쓸 수 있도록 돕는다.

뮤엠영어 관계자는 “지난 2012년 론칭 이후 해마다 V-System, 에세이콜렉션, 익스텐션 스쿨, 이번 그린코스까지 새로운 학습법을 개발하고 있다”며 “꾸준한 콘텐츠 개발은 물론 지속적인 가맹점 관리로 질 높은 영어교육을 제공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뮤엠영어 본사는 지난 1월부터 ‘그린코스’ 출시를 앞두고 전국 1700여 개 모든 가맹점에게 새로운 학습법에 대한 교육을 제공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