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임창용 사과문 “팬들께 받은 사랑 보답하고 싶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12-31 10:47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마카오에서 원정 도박을 한 임창용(39)이 긴 침묵을 깨고 31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원정도박 혐의’ 임창용 방출

▲ ‘원정도박 혐의’ 임창용 방출

임창용은 이날 법률 대리인을 통해 배포한 사과문에서 “이번 사건을 통해 제 인생을 처음으로 되돌아보면서 여러분으로부터 받은 사랑이 얼마나 소중한지 뼈저리게 느꼈다”며 “제가 저지른 과오에 대해 어떠한 변명도 할 생각이 없으며, 여러분이 저에게 해주시는 모든 말씀을 가슴에 깊이 새기겠다”고 사죄했다.

그는 “평생을 야구만을 위해, 그리고 팀의 우승만을 위해 달려왔고, 야구 선수라는 사실에 누구보다 자부심을 느끼며 살아왔지만, 한순간 나태한 생각에 21년 동안 한결같이 저를 응원해 주신 팬들과 팀의 믿음을 저버렸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임창용은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로 여러분을 실망시키게 되어 여러분과 제 가족에게 정말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저는 여러분이 주시는 사랑에 늘 보답해야 하는 야구 선수였고, 이러한 마음을 한순간도 잊지 말았어야 했다”고 반성했다.

그는 “평생 저를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어떠한 형태로서든 제가 받은 사랑을 보답하고 싶다”며 “단순한 말이 아닌 행동으로 제 잘못을 책임지고 늘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했다.

향후 진로에 대한 계획을 밝히는 대신 먼저 용서를 구한 임창용은 “부족한 저를 늘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여러분을 실망시킨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말로 사과문을 마무리했다.

검찰은 전날 임창용과 오승환(33)에게 단순도박 혐의를 적용해 벌금 7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

검찰은 이들이 휴가 여행 기간에 마카오에서 단 1차례 카지노를 찾아 도박한 점으로 미뤄 상습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결론을 내렸다.

현재 무적 신세인 임창용의 경우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징계 수위에 따라 진로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KBO는 단순도박이라도 물의를 일으킨 만큼 임창용에 대한 징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임창용의 사과문 전문.

프로 야구 선수 임창용입니다.

저로 인해서 실망하신 분들 한분 한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려야 하는 것이 도리인걸 알면서도 이렇게 글로서 입장을 밝히게 되어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이런 글만으로 여러분께 드린 실망감을 전혀 줄일 수 없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다만, 제가 이번 사건을 통하여 느낀 점을 솔직히 털어놓는 것이 저를 사랑해주셨던 분들에게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하여 이렇게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늘 앞만 바라보고 살아왔던 제 인생을 처음으로 되돌아보게 되었고, 제 인생을 되돌아봄으로써 제가 여러분들로부터 받아왔던 사랑이 얼마나 소중한 것이었는지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임창용’ 이라는 이름이 박혀있는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을 나선 것만으로 설레었던 19살부터 무려 21년 동안 야구 선수로 살아왔고, 여러분의 사랑에 힘입어 국가대표로까지 선발되어 우리나라를 대표하여 아시안게임, wbc, 올림픽에 참가하는 꿈같은 영광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제가 누릴 수 있었던 이러한 모든 순간들은 여러분들의 사랑 없이는 애초부터 누릴 수 없는 것들이기에,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신 여러분들을 실망시킨 저에게 질책이 쏟아지는 건 너무나도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저지른 과오에 대하여 어떠한 변명도 할 생각이 없으며, 여러분이 저에게 해주시는 모든 말씀을 가슴에 깊이 새기겠습니다.

평생을 야구만을 위해, 그리고 팀의 우승만을 위해 달려왔고, 야구 선수라는 사실에 누구보다 자부심을 느끼며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한순간 나태한 생각에 21년 동안 한결같이 저 를 응원해 주신 팬들과 팀의 믿음을 저버렸습니다.

언론에 등장하는 제 이름, 그리고 여러분들의 반응을 보며 여러분들을 실망시킨 제 자신이 너무나도 부끄러웠고,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로 여러분을 실망시키게 되어 여러분과 제 가족에게 정말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죄송합니다. 저는 여러분이 주시는 사랑에 늘 보답해야 하는 야구 선수였고, 이러한 마음을 한순간도 잊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평생 저를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어떠한 형태로서든 제가 받은 사랑을 보답하고 싶습니다.

단순한 말이 아닌 행동으로 제 잘못을 책임지고 늘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늘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여러분들을 실망시킨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