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테니스 미래’ 정현 호주서 새해 첫 문 연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12-31 01:50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새달 3일 시즌 개막전 호주오픈 참가

지난달 말 남자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결승을 끝으로 2015시즌을 마무리한 테니스가 가장 먼저 2016시즌을 시작한다. 새달 3일 호주 퍼스에서 개막하는 국제 혼성복식 단체전 호프먼컵에 이어 4일에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 호주오픈 시리즈 첫 대회인 브리즈번 인터내셔널이 시작돼 2016시즌 남녀프로테니스(ATP·WTA) 투어의 대장정을 알린다.

정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현
연합뉴스

로저 페더러(세계 3위·스위스)와 니시코리 게이(8위·일본), 마린 칠리치(13위·크로아티아) 등 톱 랭커들이 대거 출전하는 이 대회에는 프로 무대 2년차에 접어든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19)도 참가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30일 호주로 출국했다.

지난해 세계 랭킹 51위까지 도약한 정현에게 2016년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챌린저급 선수로 시작한 시즌 도중 투어급으로 성장한 데 이어 2016년에는 처음으로 ‘풀타임 투어급 선수’로 뛰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4주간의 기초 군사훈련을 끝내고 동계훈련을 해 왔던 정현은 출국 전 “시즌 개막 준비를 2주밖에 하지 못해 근육량이 줄었다”면서 “브리즈번 대회를 뛰면서 컨디션이 어느 정도까지 올라왔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은 “올해 세계 랭킹을 몇 위까지 올리겠다고 정한 것은 없다”고 말을 아끼는 대신 “랭킹을 올리는 재미도 있지만 올림픽이 열리는 해인 만큼 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삼았다”고 강조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5-12-31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