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조정래 “내 이름 도용해 박 대통령 언급한 글에 법적 대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12-16 15:35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조정래 작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정래 작가

‘태백산맥’ 등을 쓴 조정래 작가가 ‘조정래’라는 이름으로 온라인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관련 글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조정래 작가의 책을 출간하는 해냄출판사는 16일 “10월 27일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조정래’라는 이름으로 처음 게시된 ‘나는 박근혜가 대통령 한번 더 했으면 한다’는 글은 조정래 작가의 글이 아니다”라면서 “더 이상 대중의 혼란과 오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법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제의 글은
“(박근혜 대통령이)나이 환갑진갑 다 지난 할매지만 한번 안아보고 싶을 정도로 품행이 반듯하다”
“박근혜 아가씨는 핏줄도 야박스럽게 외면했다. 즉 집권중 부정의 돈은 1원도 안 챙길 그런 깨끗한 아가씨다”
“박근혜야말로 대한민국과 결혼한 유부녀다 (…) 헌법을 고쳐서라도 다시 한번 대통령으로 모시고 싶은 사람들이 절대 다수이다”
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연임을 주장하고 있다.
10월 27일 일베에 처음 올라온 글은 그 뒤 다른 인터넷 게시판은 물론 카카오톡 메시지, 페이스북 등으로 퍼지면서 글의 필자가 조정래 작가라는 오해가 생겼다.
조정래 작가는 지난달 초 조국 서울대 교수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육필 편지에서 그 글이 자신이 쓴 것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그 뒤에도 논란이 그치지 않자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조정래 작가는 “현직 대통령이 여자라는 점을 이용한 성적 발언으로 작가를 파렴치한으로 몰고 있으며, 국가권력에 대한 맹목적인 찬양으로 개헌 및 정권 연장을 언급함으로써 작가의 정치적 입장을 제멋대로 왜곡하고, 심지어는 비문과 오문 등으로 작가로서의 기본적인 수준과 능력마저 손상시켜 그 위상을 추락시키려는 의도로 작성된 이러한 글의 유포에 대해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작가와 출판사는 최초 작성자는 물론 게시물을 블로그, 카카오톡 등으로 유포한 이들까지 사이버수사대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