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중절모·선글라스 쓰고… ‘은둔의 장남’ 모습 드러내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11-27 00:24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은철씨, 건강 안 좋은 듯 부축 받아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가장이 엄수된 26일 베일에 꽁꽁 가려져 있던 김 전 대통령의 장남 은철씨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세간에 널리 알려진 차남 현철씨와 달리 은철씨는 그동안 존재 자체가 불분명하다고 할 정도로 공개적인 행보를 자제해 왔다.

영결식장의 손명순 여사와 2남 3녀  26일 국회에서 거행된 김영삼 전 대통령 영결식에서 휠체어를 탄 손명순 여사를 비롯한 유가족들이 눈을 맞으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왼쪽부터 삼녀 혜숙, 차녀 혜경, 장녀 혜영, 차남 현철, 장남 은철, 손 여사. 장남 은철씨는 김 전 대통령이 전두환 정권에 의해 가택연금을 받았던 1980년대 초 결혼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줄곧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은둔의 삶’을 살아왔다.김명국 전문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결식장의 손명순 여사와 2남 3녀
26일 국회에서 거행된 김영삼 전 대통령 영결식에서 휠체어를 탄 손명순 여사를 비롯한 유가족들이 눈을 맞으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왼쪽부터 삼녀 혜숙, 차녀 혜경, 장녀 혜영, 차남 현철, 장남 은철, 손 여사. 장남 은철씨는 김 전 대통령이 전두환 정권에 의해 가택연금을 받았던 1980년대 초 결혼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줄곧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은둔의 삶’을 살아왔다.김명국 전문기자 daunso@seoul.co.kr

은철씨는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난 22일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잠시 나타났다가 몸을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아 이후 빈소를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취재진도 그의 모습을 포착할 수 없었다. 이날 영결식에서도 은철씨는 외부의 시선을 피하려는 듯 중절모와 선글라스로 얼굴을 최대한 가린 모습이었으며, 걸을 때 가족들의 부축을 받았다.

은철씨는 김 전 대통령이 가택연금 됐던 1982년 결혼을 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은둔의 삶’을 살아왔다.

은철씨 결혼 당시 신군부는 ‘장남 결혼식에는 참석할 수 있게 해 주겠다’며 김 전 대통령을 회유했지만, 김 전 대통령은 결혼식을 다녀오면 다시 연금된다는 사실을 알고는 “전두환에게 도움이 되는 짓은 안 한다”며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진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나는 아버지이기 이전에 정치인”이라는 말을 남겼고, 결국 은철씨는 아버지 없이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은철씨는 미국에서 사업을 꾸려왔고 종종 한국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은철씨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는 증언도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낸 이상휘 위덕대 부총장은 최근 라디오에 출연해 김 전 대통령 집권기인 1996년 은철씨가 술값도 치르지 못할 정도로 곤궁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이 부총장은 “당시 술집 주인이 대통령 아들인 걸 알고 굉장히 놀랐다”며 “당시만 하더라도 상당히 자신에 대해서 억울하다고 할까, 약간 기가 많이 눌린 듯한 느낌도 많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김 전 대통령 슬하 2남 3녀 중 세 딸은 김 전 대통령이 대선에 도전한 1992년 즈음 모두 결혼해 미국으로 건너갔으며 평범한 주부로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5-11-27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