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넉 달째 동결…연 1.5% 유지

입력 : ㅣ 수정 : 2015-10-15 16: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개선 효과 더 지켜보자’ 판단한 듯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연 1.5% 수준에서 넉 달째 동결됐다.

한은은 15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어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이로써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작년 8월과 10월, 올 3월과 6월에 각 0.25%포인트씩 총 1%포인트가 인하되고서 4개월째 연 1.5% 수준에 머물게 됐다.

한은의 이번 동결은 최근 내수 회복 추세가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는 만큼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하기보다는 그동안의 금리 인하로 인한 경기개선 효과를 더 지켜보자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 상황에서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하는 데는 급증하는 가계부채와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은행과 저축은행 등 금융회사들이 가계에 빌려준 자금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지난 8월 한 달간 9조8천억원이 늘어 773조1천억원에 달했다.

금융회사의 대출금에 카드 사용금액 등을 합친 가계 신용 잔액은 지난 6월 말 1천130조원을 넘어섰다.

시기를 가늠하긴 어렵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을 시작할 예정인 점도 한은의 추가 금리 인하에 걸림돌이다.

양국 간 금리차가 줄면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 투자자금의 유출 우려가 커지기 때문이다.

지난달 미국 연준이 금리 인상을 유보하자 국내 금융시장에선 한은이 기준금리를 한 차례 추가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그러나 이 총재는 “경기가 예상 경로대로 가고 있다”며 미국 금리 인상 유보에 따른 추가 인하 가능성을 부인했었다.

이 총재는 금통위 종료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통화정책은 국내 물가 안정, 금리 안정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데 있다”면서 “미국 기준금리뿐만 아니라 국내외 여건 변화를 종합적으로 보고 거시경제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따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