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여동생 김여정도 주석단에 있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5-10-10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일 오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이 끝난 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환호하는 군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주석단을 내려가고 있다. 뒤편에 김 제1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붉은색 동그라미) 노동당 부부장이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