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물을 돌려주세요...(바다사자의 울부짖음)”

입력 : ㅣ 수정 : 2015-10-06 1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현지시간) 프랑스 남쪽 앙티브에 있는 마린랜드 동물원에 홍수로 덮친 흙탕물 속에서 바다사자가 헤엄을 치고 있다. 프랑스 리비에라를 따라 거센 폭우 탓에 최소 17명이 숨지거나 4명이 실종됐다. 지역 공무원들은 마치 ‘계시록’의 한 장면으로 표사할 정도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졌다.


A sea lion swims in a muddy and dirty water in the zoo of Marineland on October 5, 2015 in Antibes, southeastern France, after severe flooding. Violent storms and flooding along the French Riviera have killed at least 17 people and another four are still missing in what were described as “apocalyptic” scenes, local officials said on October 4.




ⓒ AFPBBNews=News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