톈안먼 광장에서 인민해방군의 사열 받는 시진핑 국가주석

입력 : ㅣ 수정 : 2015-09-03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중국 인민해방군 병력 30만 명을 감축하겠다고 선언했다.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열린 ‘항일전쟁 승리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 기념사에서 이 같은 계획을 전격 발표했다.

시 주석은 “인민해방군은 조국의 안보와 인민의 평화로운 생활이라는 신성한 직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동시에 세계평화를 수호하는 신성한 사명을 띠고 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전쟁은 거울과 같아 평화의 중요성을 일깨운다면서 현재 시대의 흐름은 평화와 발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지만 세계는 평화롭지 않고 전쟁의 ‘다모클레스의 칼’이 인류의 머리에 드리워져 있다면서 역사를 거울로 삼아 결연히 평화를 유지보호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시 주석이 인용한 ‘다모클레스의 칼’은 한 올의 말총에 매달린 칼을 의미하며 절박한 위험을 상징한다.

그는 평화를 위해 인류가 공동운명체 의식을 수립해야하며 편견과 차별, 증오, 전쟁은 재난과 고통을 가져올 뿐이라면서 상호존중, 평등, 평화발전, 공동번영이 인간의 정도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