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우리나라 여성에게 ‘소화불량’은 일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08-31 14:2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리나라의 20~40대 여성 63%가 최근에 소화불량을 경험했으며, 1주일에 한 번 이상 유사한 증세를 겪는다는 여성도 10명 중 4명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화약품은 최근 전국의 20~40대 여성 978명을 대상으로 소화불량 실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31일 밝혔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3%에 해당하는 616명이 최근 6개월 이내에 소화불량 증상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42%(258명)는 매주 1회 이상 유사한 증세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주일에 3회 이상 증세를 경험한다는 응답자도 14%(84명)나 되었다.

 소화불량을 자주 느끼는 상황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439명이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할 때를 꼽았으며, 과식·과음을 하거나 기름진 음식을 먹었을 때(408명), 폭식을 했을 때(216명) 등이 뒤를 이었다.

 소화불량 증상으로는 만복감과 상복부 팽만감 등이 많았으며, 소화불량을 경험한 사람의 대부분(97%)이 아랫배나 장이 불편한 하복부 증상을 함께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느낀 하복부 증상(중복 응답)은 하복부 팽만감(59.6%), 잦은 방귀(53.6%)였으며, 설사·변비 등도 비교적 잦은 증상으로 꼽혔다.

 특히, 소화불량에 동반하는 하복부 증상은 일상생활에도 상당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90%(538명)이 하복부 증상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응답했는데, 세부적으로는 가장 많은 339명이 컨디션이 나빠져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고 답했으며, 화장실을 들락거려 신경이 쓰인다(230명), 음식을 먹기가 두렵다(20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10명 중 9명이 소화불량과 하복부 증상을 겪고 있지만, 이들 중 62.5%는 따로 진료를 받은 적이 없었다. 이들은 이같은 증세가 나타나면 소화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먹거나, 저절로 나을 때까지 기다리거나, 산책·운동 등을 주로 한다고 응답했다.

 심재억 기자 jesh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