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홍준표 “나를 수렁에서 건져줄 사람은 바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05-04 10:5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4일 오전 경남도청에 출근한 후 취재진에 둘러싸여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4일 오전 경남도청에 출근한 후 취재진에 둘러싸여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 수사를 ‘한 판의 바둑’에 비유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이번 바둑의 승패를 묻는 말에 “(검찰에서) 실체적 진실은 밝혀질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홍 지사는 4일 출근길에서 만난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완종 사건에서 나를 수렁에서 건져줄 사람은 나밖에 없다. 다른 분들은 정치세력이 뒷받침되지만 나는 홀로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고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의혹으로 검찰 소환을 앞둔 자신의 현재 상황을 바둑에 비유한 것이다.

패는 바둑을 두는 사람이 바둑판에서 서로 한 수씩 걸러 가면서 둬 승패와 관련이 있는 상대의 영역을 차지하려는 일종의 승부수를 말한다.

’돈 전달자’로 지목되는 윤모씨의 검찰 진술이 번복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그는 “그것은 검찰이 판단할 문제지, 제가 말씀드릴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검찰 소환 통보에 대해선 “전혀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홍 지사는 이어 “3주째 아침마다 이게 무슨 짓입니까. 검찰이 수사를 하고 있는데…나중에 사실무근으로 밝혀질 거면 어떻게 하실 겁니까”라면서 “그렇다고 해서 여러분을 피해서 뒷문으로 출근할 수도 없고. 그거 참 해도 해도 너무하네…”라고 출근길 언론 취재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온라인뉴스부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