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밀리터리 인사이드] 강철이 아름답다고 느낄 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04-28 13:44 밀리터리 인사이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한민국 육·해·공군 무기의 세계

모든 무기는 인명을 살상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듭니다. 그래서 군용 무기를 볼 때 많은 이들이 위압감을 느끼게 됩니다. 차가운 금속 위주의 현대 무기 느낌은 ‘서늘하다’는 표현 이상일 겁니다. 무기에 반감을 가진 분도 적지 않습니다.

우리 군도 가공할 파괴력을 가진 수많은 첨단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데요. 실제 훈련 현장에서 화력 시범을 보일 때는 귀청이 떨어질 것 같은 폭음 때문에 보는 이는 물론 직접 장비를 다루는 우리 장병들도 바짝 긴장하게 됩니다. 그런데 저는 이런 무기에 ‘아름답다’라는 표현을 붙여보기로 했습니다. 언듯 보면 무기와 아름답다는 표현은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지만 여기 사진들을 보면 여러분의 생각이 바뀔 지도 모르겠습니다.

제5포병여단 M270 MLRS(대구경 다련장) 전투사격 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제5포병여단 M270 MLRS(대구경 다련장) 전투사격 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첫 번째 사진은 제5포병여단이 보유한 M270 MLRS(대구경 다련장) 전투사격 훈련 모습입니다. 자욱한 연기와 화염이 차량과 묘한 대조를 이루는데요. 이 장비는 1분 안에 12발의 로켓을 발사할 수 있습니다. 사거리가 32km로 가장 짧은 기본형 ‘M26’ 로켓 한 발에만 무려 644개의 자탄(子彈)이 들어있어 ‘강철비’(steel rain)라는 무시무시한 별명을 갖고 있습니다. 기본형 로켓 한 발로도 축구장 3개 크기의 면적을 초토화시킨다고 하니 어마어마한 화력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육군 6사단 포병연대 105mm 견인포 사격 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육군 6사단 포병연대 105mm 견인포 사격 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다음 사진은 강원 철원군 육군 6사단 포병연대 장병들이 대대전술 훈련 중 105mm 견인포를 발사하는 모습입니다. 장병들은 무척 고생스러운 훈련이지만 엄청난 화력을 자랑하는 견인포의 불꽃은 장엄함을 넘어 아름다움으로 다가옵니다. 최초의 여군 포병장교 홍지혜 소위가 사격지휘장교 임무를 수행한 훈련 모습으로 화제가 됐습니다.

해병대 2사단의 전차 M48A3K 사격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해병대 2사단의 전차 M48A3K 사격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서북도서를 방어하는 해병대 2사단의 ‘M48A3K’ 사격훈련 모습도 인상적인데요. 1970년대 말부터 보급된 노후 전차로, 군 전문가들에게 비판을 받기도 했지요. 군은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신형 전차 교체 작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전차들이 서북도서를 방어하는 주력전차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노후전차여서 일부는 수리용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하니 하루빨리 예산을 확보해 전면적인 교체가 이뤄져야 하겠습니다.

공군 종합전투훈련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공군 종합전투훈련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다음은 공군 종합전투훈련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 모습입니다. 하얀 솜사탕 같은 구름 위를 지나는 전투기들이 작은 모형처럼 보이는데요. 지난해 처음으로 전력화된 국산 경공격기 FA-50이 F-15K, KF-16, F-4, F-5 등 다른 전투기와 편대를 이뤄 호흡을 맞추는 모습이 이채롭습니다. 각각의 전투기 크기가 달라 한 눈에 구분이 될 것 같은데요. 아래는 FA-50에서 공대지 미사일인 AGM-65G(매버릭)을 발사하는 순간입니다.
FA-50에서 공대지 미사일인 AGM-65G(매버릭)을 발사하는 순간.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FA-50에서 공대지 미사일인 AGM-65G(매버릭)을 발사하는 순간.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최근 북한이 자체 개발했다고 선전한 경비행기와 비교하면 하늘과 땅 차이겠죠? 앞으로는 미국에서 들여올 F-35와 국산 차세대 전투기로 개발할 KF-X가 가세해 더욱 멋진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더불어 F-15K 조종사들과 정비요원들의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통해 영공을 수호하느라 땀흘리는 공군 장병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안전을 다짐하는 정비요원과 F-15K 전투기 조종사의 파이팅 넘치는 인사.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안전을 다짐하는 정비요원과 F-15K 전투기 조종사의 파이팅 넘치는 인사.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우여곡절이 많았던 공중급유기 도입 사업, 이제 가격 입찰을 시작했는데요. 사진은 지난해 입니다. 한 치의 오차도 없어야 하는 공중 급유 훈련의 긴장감이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훈련에 참가한 KF-16 전투기가 미공군의 KC-135 공중급유기로부터 공중급유를 받는 모습.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레드플래그 알래스카’훈련에 참가한 KF-16 전투기가 미공군의 KC-135 공중급유기로부터 공중급유를 받는 모습.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우리가 흔히 ‘사열’이라고 하면 지휘관이 장병의 사기와 훈련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줄을 세워놓고 경례하는 모습을 떠올리게 됩니다. 그런데 전차나 장갑차가 주 전력인 기계화사단에서는 독특한 ‘기계화 장비 기동사열’이라는 것이 있는데요. 사진은 K1A1 전차, K-9 자주포, K-21 보병전투차량이 참가한 육군 20사단 기동사열입니다. 태극기를 휘날리며 대열을 맞춰 기동하는 모습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의 장관이라고 하겠습니다.

육군 20사단 기계화 장비 기동사열.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육군 20사단 기계화 장비 기동사열.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설상 위장을 한 육군 30사단 K1A1 전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설상 위장을 한 육군 30사단 K1A1 전차.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눈이 오면 장병들은 설상 위장을 하게 되는데요. 육중한 전차도 예외는 아닙니다. 꼭 병사가 흰 옷을 차려입은 듯 설상 위장을 한 육군 30사단 K1A1 전차의 모습이 흥미롭습니다.

최정예 부대라고 하면 ’특전사‘를 빼놓을 수 없지요. 외부에 공개된 훈련 내용만 해도 무시무시한 수준인데요. 사진은 얼음물 속에서 진행하는 설한지 극복훈련입니다. 체감온도 영하 30도 이하의 강추위에도 얼음물에 들어가 K7 소음기관단총을 겨누는 특전사 장병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북한군의 갑작스러운 공격에 대비한 화생방 훈련을 받는 장병도 연막탄과 대비를 이뤄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얼음물에서 K7 소음기관단총을 겨누는 특전사 장병.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얼음물에서 K7 소음기관단총을 겨누는 특전사 장병.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연막 속에서 화생방 훈련을 받는 장병.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연막 속에서 화생방 훈련을 받는 장병.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얼마 전 있었던 눈길을 끕니다. 을지문덕함을 비롯한 해군 2함대 함정이 종렬진(함대가 일렬로 늘어선 형태)으로 전술기동·사격훈련을 진행하는 모습이 거대한 장벽을 연상하게 하는데요. 방산 비리 문제로 시끌시끌한 우리 해군이 다시 국민들 앞에 당당하게 우뚝 서는 그날을 기다려 봅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천안함 피격사건 5주기 서해 해상기동훈련에서 종렬진으로 늘어선 함정들.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 천안함 피격사건 5주기 서해 해상기동훈련에서 종렬진으로 늘어선 함정들. ⓒ대한민국 국군 플리커(국방부)



(1)“힘들어 죽겠다”는 예비군 훈련장…무슨 일이?

(2)군통령들의 꿈의 무대 ‘걸그룹 대첩’

(3)대한민국 육·해·공군 무기의 세계

(4)‘로보캅2’에 등장한 국산총 아시나요

(5)한국 vs 일본 군사력 우위 논쟁…진실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