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수입 맥주의 질주… 지난해 1인당 8.8병씩 마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02-28 04:2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5년 연속 증가… 위스키는 감소

지난해 주류 수입금액이 사상 처음 5억 달러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관세청에 따르면 2014년 주류 수입량은 전년(1억 4900만ℓ) 대비 15.4% 증가한 1억 7100만ℓ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수입금액도 전년(4억 6300만 달러)에 비해 9.5% 증가한 5억 700만 달러에 달했다.

건전한 음주문화 확산으로 맥주와 와인 수입은 증가한 반면 알코올 함량이 높은 위스키는 수입량이 감소했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특히 맥주는 5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며 해마다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2014년 수입은 전년(9500만ℓ) 대비 24.2% 증가하며 사상 처음으로 1억ℓ(1억 1800만ℓ)를 돌파했다. 맥주 수입은 2010년 이후 연평균 25.9%의 증가세를 보였다. 맥주 1병을 330㎖로 환산하면 3억 5700만병으로, 만 20세 이상 성인 1인당 1년 동안 8.8병의 수입 맥주를 소비한 셈이다. 이는 2010년(3.6병) 대비 2.4배 증가한 수치다. 맥주 수입국은 일본·네덜란드·독일 순이며 수입 대상국은 2013년 52개국에서 지난해 56개국으로 늘어났다.

와인은 4400만병(1병 750㎖)에 이르는 3300만ℓ가 수입돼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2010년 이후 연평균 7.8% 수입이 증가한 가운데 수입단가는 ℓ당 5.52달러로 3년 연속 상승했다. 수입국은 칠레와 스페인, 이탈리아 등 65개국에 달했고 칠레산이 전체의 26.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위스키는 전년 대비 2.8% 감소한 1700만ℓ로 연평균 7.8% 감소했다. 영국이 전체 수입의 95%를 차지한 가운데 수입국은 2013년 29개국에서 35개국으로 늘었고 수입단가도 ℓ당 11.68달러로 10.2% 상승했다.

201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던 사케 수입은 지난해 1.7% 감소한 380만ℓ에 머물렀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5-02-28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