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덴마크서 김치축제… 세계에 한국 알렸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12-25 04:0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 공공외교’ 발표 최하영씨

최하영씨

▲ 최하영씨

서울여대 경영학과를 다니던 최하영(23·여)씨는 2012년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받아 덴마크를 방문했다. 그녀가 아르바이트를 하던 초밥집은 김치가 반찬으로 나왔다. 덴마크인들은 대부분 김치를 맛있게 먹으면서도 그것이 한국 음식인지 모르고 있었다.

덴마크에 진출한 삼성과 현대, LG 같은 한국 기업을 일본 기업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한국을 동남아의 작은 나라라고 생각해 “너희 고국에는 눈이 내리느냐”고 묻는 사람도 있었다.

최씨는 한국을 알리겠다는 생각에 지난해 7월 한국에서 입양된 덴마크인 등 지인 2명과 함께 코펜하겐에서 ‘제1회 코펜하겐 김치축제’를 개최하기로 마음먹었다. 10군데가 넘는 기업에 후원을 부탁했지만 모두 거절했다. 개최 장소나 자원봉사자 섭외 역시 만만치 않았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친 뒤 지난 6월 개최한 ‘2회 코펜하겐 김치축제’는 성공적이었다.

1회에 비해 2회 행사가 성공적일 수 있었던 요인은 외교부가 마련한 ‘국민참여형 공공외교’ 공모전에 당선돼 2700만원을 지원받은 덕이 컸다.

최근 외교부에서 열린 ‘2014 국민참여형 공공외교 사업결과 발표회’에 참석한 최씨는 24일 “외교관뿐 아니라 일반인도 얼마든지 한국을 세계에 알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 기쁘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4-12-25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