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미국 대학에 가고 싶다면… 향상된 고교 성적·성장과정 담긴 에세이 준비하세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09-16 02:26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말 현재 미국 내 외국인 유학생은 모두 81만 9644명이며, 이 중 한국인은 7만 627명에 이른다. 중국·인도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치다. 해외 유학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미국 유학이 대학원이나 박사 과정 위주였던 과거와 달리 지난 10년간 대학교 학부 유학이 크게 늘고 있다. 이는 외국어고나 과학고, 자사고 등에서 학부 유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데다 한국의 중위권 대학 진학보다 미국 유학을 택하는 고3 수험생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3월 열린 한 미국 유학박람회에서 학생들이 유학업체와 상담하고 있다. 미국아트유학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3월 열린 한 미국 유학박람회에서 학생들이 유학업체와 상담하고 있다.
미국아트유학 제공

미국에서 공부하는 한국 학생 중 학부 재학생은 지난해 말 현재 3만 8094명, 대학원 재학생은 1만 9916명으로 학부 재학생이 2배 수준이다. 2002년에는 대학원생의 비중이 48.3%였다.

그러나 미국 대학 진학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현재 미국에는 사립대와 주립대를 포함해 2770개의 4년제 대학, 1700개의 2년제 대학이 인가를 받고 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이 중 학생의 적성, 성적, 전공에 맞는 대학을 선택하기란 여간 어렵지 않고 대학이 위치한 지역 역시 고려해야 한다. 대학마다 준비해야 할 요소나 학생을 뽑는 기준도 천차만별이다. 섣불리 ‘넓은 문’이라고 생각해 도전했다간 낭패를 보기 쉽다.

가을학기 위주로 진행되는 미국 대학에서는 내년 봄학기(5월)와 가을학기(9월) 입학 서류 접수가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학교 선택이나 사전정보 등은 유학원이나 각 대학 웹사이트 등을 참조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업체의 도움을 얻더라도 서류작성이나 에세이 준비 등에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 유학 전문가들의 도움을 얻어 미국 대학 진학을 위해 미리 준비해야 할 요소들을 살펴봤다.

●봉사활동·수상내역 등도 이점

기본적으로 상위 랭킹 대학 입학은 높은 고등학교 성적을 요구하며 학년이 올라갈수록 성적이 향상되거나 높게 유지될수록 유리하다. 반대로 저학년 때 성적이 높았지만 학년이 올라갈수록 성적이 낮아진다면 감점 요인이 될 수 있다. 성적 외에도 특별활동이나 개인활동, 방학기간을 이용한 활동, 봉사활동, 수상내역 등의 활동 내역도 중요한 요소로 평가되기 때문에 학업 외에도 이러한 활동은 이점이 될 수 있다. 다양한 활동은 학업능력 외에 리더십, 열정, 창의성, 조직생활의 적응력, 사회성을 파악하는 데 많은 영향을 미친다. 기본적으로 내신등급과 상관없이 모두 지원은 할 수 있다.

●토플 점수 없다면 ‘조건부입학제도’ 활용

대다수 대학이 필수 제출 사항으로 토플 점수를 요구하며, 이를 바탕으로 학생들의 수강 능력을 판단한다. 대학이 요구하는 최소 점수는 학교마다 다르다. 토플 점수가 없더라도 영어교육(ESL) 과정 이수 시 입학을 허가하는 ‘조건부입학제도’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조건부입학제도란 학문 또는 해당 분야의 전문지식소양, 자질과 교양은 충분하다고 판단되지만 영어 실력이 부족한 경우 일정 기간 영어학습을 마치면 입학을 허가하는 제도로, 많은 대학이 채택하고 있다. 하지만 지원자들이 토플 시험을 준비하면서 영어 실력을 향상시키거나 점검하는 수단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사전에 취득할 것을 권하고 있다.

한국 대학입시와 달리 미국 대학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다. 에세이는 학교 성적이나, 토플 점수와 같이 표준화된 평가자료와는 달리 자신의 장점을 나타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에세이 주제는 학교마다 차이는 있지만 지원자의 성장과정 중에 있었던 경험, 인생관, 업적 등이 주제인 경우가 많다. 상위 랭킹의 대학일수록 질문도 많고 어려운 편이라서 사전에 충분한 시간을 갖고 작성하는 것이 유리하고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추천서가 갖는 개념 및 비중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추천서는 누구에 의해서 어떤 내용으로 작성되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지원자를 잘 알지 못하고 특별한 내용 없이 추상적으로 추천하거나 지원자와 무관한 내용의 추천서는 오히려 감점 요인이 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추천서를 받기 위해서는 ▲지원자를 잘 알고 추천하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서술할 수 있는 추천인 선택 ▲추천 목적과 지침사항을 알려주고 동시에 작성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 등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박건형 기자 kitsch@seoul.co.kr
2014-09-16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