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옷만 파냐고요? 생활도 팝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09-03 11:29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동대문 쇼핑몰 두타, 5일 리뉴얼 오픈

동대문 대표 쇼핑몰 ‘두타’가 생각하는 경쟁상대는 ‘밀리오레’일까, 아니면 중국산이 점령한 인터넷쇼핑몰일까. 정답은 둘 다 아니다. 90년대 거평프레야, 밀리오레와 함께 동대문 쇼핑지구의 세 축을 이뤘던 두타가 오는 5일 지난 한 달간의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새롭게 문을 연다.

이번 리뉴얼 공사에는 급변하는 패션업계에서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에 대한 두타의 고민이 담겨 있다.

두타의 경쟁상대는 다름 아닌 유통일괄형(SPA) 브랜드. 이승범 두타 대표는 최근 “자라, 유니클로, 포에버21 등 글로벌 패스트패션(SPA) 브랜드가 우리의 경쟁 상대”라고 말한 바 있다.

두타는 급변하는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1999년 개점 이후 5년마다 한 번씩 리뉴얼 작업을 해왔다. SPA 브랜드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두타는 어떤 전략을 세웠을까.

이번 리뉴얼의 방점은 두타가 옷뿐만 아니라 생활 전체의 디자인을 파는 라이프 스타일 몰로 변신하는 데 있다. 새로운 두타는 기존의 남성복·여성복이라는 천편일률적인 층별 매장 구성 대신 싱글족, 키덜트족 등 세분화된 콘셉트를 적용했고 욕실, 거실, 부엌 디자인 소품, 잡화 매장 등을 한층 더 강화했다.

‘동대문 패션=노 브랜드’라는 공식도 깨기 위해 디자이너 존에도 질적 양적으로 힘을 실었다.

특히 젊은 패션피플(패피)의 지지를 받는 고태용의 ‘비욘드 클로젯’과 한국 탑 모델 김원중과 박지원이 운영하는 ‘87㎜’ 등을 새롭게 유치했다. 2009년 기준 60개 디자이너 브랜드 매장은 100여개로 늘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4-09-03 1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