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WSJ ‘김연아에게’…폐막식 맞춰 헌시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4-02-24 1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현역에서 은퇴하는 ‘피겨 여왕’ 김연아(24)를 위한 헌시를 24일(이하 한국시간) 온라인판에 실어 눈길을 끌고 있다.
WSJ 김연아 헌정시 WSJ 홈페이지 캡처

▲ WSJ 김연아 헌정시
WSJ 홈페이지 캡처



가나계 미국인 시인 크와미 도스(52)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기간 매일 경기와 관련된 시를 써 월스트리트저널을 통해 공개해왔다.

도스는 이날 새벽 열린 소치 올림픽 폐회식과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은메달리스트인 김연아를 기념하는 시 ‘폐회식, 김연아, 격의 없는 은메달’을 지었다.

도스의 시는 프롤로그와 에필로그, 그 사이 4개의 연으로 구성됐다.

도스는 네 번째 연에 ‘김연아에게’라는 부제목을 붙여 그를 향해 시를 썼다.

그는 “금메달을 놓쳤을 때, 모두가 금메달을 도둑맞았다고 속삭였을 때, 나는 그를 믿었다. 시기와 분노, 경외와 공포로 비롯된 모든 무게로부터 해방된 그의 진심을 믿었다”고 풀어냈다.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하기로 한 김연아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에게 밀려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내외에서 판정 논란이 계속 됐지만 김연아는 대회를 마치고 “짐을 내려놓아서 홀가분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시는 마지막 행에서 “그는 스케이트에서 내려와 땅을 밟고, 평범한 모두처럼 무대를 떠났다”며 김연아의 은퇴를 기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