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佛 올랑드 대통령 전 동거녀 “파멸, 갚아주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02-24 15:5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英 선데이타임스 보도…문자메시지로 ‘파멸’ 위협

프랑수아 올랑드(60) 프랑스 대통령의 전 동거녀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49)가 자신을 버린 올랑드 대통령에게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저주’를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

영국 선데이타임스는 미국 유명 연예잡지 ‘배니티 페어’ 스페인판이 전한 트리에르바일레 친구를 인용해 트리에르바일레가 “당신이 나를 파멸시킨 것처럼 나도 당신을 파멸시키겠다”는 살벌한 내용의 문자로 올랑드 대통령을 위협했다고 23일(현지시간) 인터넷판 기사에서 전했다.


트리에르바일레의 오빠도 이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2년이나 동생 몰래 감쪽같이 두 집 살림을 해온 올랑드 대통령을 향해 “배신감을 넘어 잔인함을 느낀다”고 비난했다.

올랑드 대통령과 8년간 살아온 파리마치 기자 출신의 트리에르바일레는 올랑드 대통령과 여배우 쥘리 가예와의 스캔들이 올 1월 10일 언론에 터져 나오자 2주 만에 결별했다.


배니티 페어에 따르면 올랑드 대통령은 트리에르바일레와 8년간의 동거 관계를 청산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싶었으나 트리에르바일레는 “지금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당신(올랑드 대통령)에게 있다”며 공동 성명에 대한 서명을 거부했다. 배니티 페어는 올랑드 대통령이 트리에르바일레에게 세 아이의 교육비로 300만 유로(약 44억 4000만원)를 주고 파리에서 함께 거주하던 주택의 렌트비를 내주는 조건으로 위자료 협상을 마쳤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