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아 티켓 완판 몇 분? 27일 또 신기록 쓴다

입력 : ㅣ 수정 : 2013-12-26 1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낮 1시 KB금융 1차 예매 오픈
‘완판(완전 판매)’까지 몇 분이나 걸릴까. ‘피겨 여왕’ 김연아(23)의 마지막 국내 무대 입장권 예매 전쟁이 오늘 벌어진다.

김연아 연합뉴스

▲ 김연아
연합뉴스

인터파크는 내년 1월 3~5일 경기 고양시 어울림누리 얼음마루 빙상장에서 열리는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전국 남녀종합선수권)의 입장권 1차 예매를 27일 오후 1시부터 시작한다. 이 대회는 김연아의 내년 소치동계올림픽 최종 리허설이자 국내에서 그를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기회. 따라서 예매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김연아는 올해 1월에도 서울 목동링크에서 열린 이 대회에 출전했는데 3600장의 표가 10분도 채 되지 않아 매진됐다. 팬들의 아우성에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시야가 일부 가려 묶어 놨던 1200장을 추가로 내놓았지만 이마저도 순식간에 동났고 암표가 판을 쳤다.

이번 대회 장소인 경기 고양의 어울림누리 빙상장은 3100여석에 불과한 데다, 대회 스폰서 및 선수 가족 등을 위한 자리를 제외하면 실제 관람석은 2000여석밖에 되지 않는다. 이를 두 차례에 걸쳐 예매하는데 27일 1차 예매분의 수량은 철저히 비밀에 가려져 있다. 2차 예매는 30일.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3-12-27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