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영상]프랑스 女기상캐스터 ‘누드 생방송’ 감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3-11-21 07:46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극적으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 본선에 진출한 프랑스가 모처럼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AFP통신은 “실업률과 세금의 증가, 경기 침체 등의 악조건 속에서도 프랑스가 월드컵 본선에 나갔다는 이유 하나로 프랑스 전역이 기뻐하고 있다”고 21일 보도했다.

프랑스는 우크라이나와의 유럽 지역 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0-2로 패해 벼랑 끝에 내몰렸지만 홈 2차전에서 3-0으로 이겨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짜릿한 승리를 자축하기 위해 프랑스 TV의 한 기상 캐스터는 ‘누드 방송’을 하기도 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프랑스 카날플뤼스 TV의 기상 캐스터 도리아 틸리에는 우크라이나와의 2차전을 앞두고 “프랑스가 월드컵 본선에 나가면 누드로 방송하겠다”고 약속했다는 것이다.

카림 벤제마가 2-0을 만드는 골을 넣자 트위터에 ‘아! 2-0입니다. 스트레스를 받기 시작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린 틸리에는 결국 3-0으로 승리한 뒤 방송에서 ‘올 누드’를 감행했다.

그는 처음에는 프랑스 어로 벌거숭이라는 의미의 단어인 ‘a poil’에 착안해 프랑스 중부의 작은 마을 ‘포일(Poil)’에 가서 기상 예보를 시작했다.

시청자들이 실망하려는 순간 틸리에는 옷을 모두 벗고 작은 마을의 벌판을 뛰어다니는 모습을 공개해 약속을 지켰다. 카메라는 이 장면을 멀리서 잡아 선정성 논란을 비켜갔다.

프랑스 성인 방송도 축하 행진에 동참했다.

세계적인 성인물 제작업체 마크 도르셀은 프랑스의 월드컵 진출을 기념해 이날 온라인을 통해 성인물을 무료로 개방했다.

AFP통신은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리자 마크 도르셀 인터넷 홈페이지는 몰려든 팬들 탓에 부하가 걸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