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발 부상으로 피겨 그랑프리 시리즈 불참(3보)

입력 : ㅣ 수정 : 2013-09-26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피겨 여왕’ 김연아(23)가 발을 다쳐 국제빙상연맹(ISU) 그랑프리 시리즈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3’에서 김연아가 ‘레 미제라블’ 연기를 펼치고 있다.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3’에서 김연아가 ‘레 미제라블’ 연기를 펼치고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6일 “김연아가 훈련 중 오른쪽 발등에 심한 통증을 느껴 얼마 전 검사를 받은 결과 중족골(발등과 발바닥을 이루는 뼈) 미세 손상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연아는 2013-2014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 2차 대회(10월 25∼27일·캐나다 세인트존)와 5차 대회(11월 15∼17일·프랑스 파리)에 모두 불참하게 됐다.

빙상연맹은 “김연아가 지속적으로 강도 높은 훈련을 할 경우 통증이 지속되고 부상이 심해질 수 있어 훈련 강도를 완전히 낮추고 치료와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 6주 정도의 치료 기간이 필요하며 완치 이후에도 재활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