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울신문 보도 그후] 서울대 교수, 브릭 게시글 후폭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3-09-04 18:14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기초과학硏 “연구 예산 독식 오해” 해명…과학계 “중견·리더 연구 과제 급감” 싸늘

이일하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최근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연구비지원 시스템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 가운데 IBS가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해 적극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과학계는 IBS 측의 해명에 설득력이 없다고 반박하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IBS는 지난 3일 이 교수가 글을 올렸던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브릭)에 “서울대 이일하 교수의 브릭 게시물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을 해명하고자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해명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송충한 IBS 정책기획본부장은 “(이 교수의 글이) IBS에 대한 과학계와 일반 국민의 오해를 초래하고, IBS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확대시켜 신뢰를 저하시킬 우려가 있어 해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IBS가 국가 기초과학 연구 예산을 독식해 다른 분야의 연구비가 줄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존의 기초연구 예산을 건드리지 않고 별도의 예산을 마련해 IBS 대상자를 지원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은 제대로 지켜지고 있다”며 “기초연구사업 예산은 IBS가 설립된 2011년 9139억원에서 2012년 9750억원, 2013년 993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IBS가 제시한 자료는 과학계의 불신을 더욱 키웠다. 한 과학도는 4일 “올해 중견·리더연구자의 신규 과제 수는 지난 5년간 가장 낮은 수치”라면서 “예산은 늘었는데 선정 과제가 줄었다는 것은 IBS가 한쪽으로 과학 예산을 몰아줬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IBS에 따르면 올해 ‘핵심 중견연구자’의 선정 과제 수는 380개로 지난해(488개)보다 22% 줄었고, ‘도약 중견연구자’의 선정 과제 수도 59개로 지난해(100개)보다 41% 감소했다. ‘창의 리더연구자’의 선정 과제 수도 올해 2개에 불과해 지난해(15개)보다 87%나 줄었다. 한 젊은 생물학자는 “신규 과제 선정률이 급감하고 있다는 것은 (기초과학) 생태계에 대한 위협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을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IBS 측은 “연구비 규모는 선진국의 규모를 고려해 창의적인 연구 환경을 갖추고자 설계됐다”며 “연구단장 한 사람이 100억원 규모의 연구비를 쓰는 것이 아니라, 그룹 리더를 포함해 수십명의 연구원과 학생으로 이뤄진 공동연구팀이 사용하는 것으로, IBS 수혜자의 총 규모는 3000명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3-09-05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