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연구비 몰아주면 노벨상 타나” 서울대 교수 브릭 게시글 파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3-08-30 00:2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MB정권 사업 IBS에 직격탄

한국 식물생물학의 최고 권위자인 이일하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연구비 지원 시스템에 직격탄을 날려 파문이 예상된다. ‘노벨상 프로젝트’로 불리는 IBS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과학기술 분야 핵심 공약인 과학비즈니스벨트 사업의 중심축이다. 연간 100억원씩, 10년 동안 세계적인 연구 업적을 쌓은 과학자 50명에게 연구비를 지원한다는 취지다.

이일하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 이일하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이 교수는 29일 생물학연구정보센터(브릭)에 ‘IBS로 노벨상의 꿈을? 뿜겠다, 정말!’이라는 제목의 글을 실명으로 올렸다. 그는 “IBS는 괴물 프로젝트”라면서 “IBS라는 새로운 연구비지원 시스템이 만들어지면서 모든 연구비가 특정연구 프로젝트에 집중(몰빵)되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100억원씩 연간 50명에게 연구비를 지원하는 것은 우리나라 기초과학 전체 예산의 8%를 50명의 과학자에게 몰아주겠다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해서 노벨상을 탈 수 있다는 순진한 상상에 비웃음을 날린다”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IBS 프로젝트로 ‘연구비 블랙홀’이 생겨 일반 연구자들의 연구비 따기가 로또 수준의 경쟁으로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연구비 배분의 불공정성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IBS는 워낙 큰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해 연구단을 구성하게 했는데, 거기에 연구단장과 몇 명의 그룹 리더를 두게 했다”면서 “그룹 리더에게만 15억원의 연구비를 쓰게 하는 건 매우 불공정하다”고 비판했다. 치열한 경쟁을 거쳐야 하는데 오로지 연구단장의 낙점으로 손쉽게 연구비를 가져간다는 것이다.

IBS 설립 당시 이명박 정부는 “다른 연구비를 줄여서 IBS 연구단 연구비에 투입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수차례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 미래창조과학부 고위 관계자는 “예산이 늘어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쪽이 커지면 다른 쪽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일선 연구현장에서는 IBS가 설립된 이후 5000만~1억원 규모의 연구 과제들이 줄어들면서 연구비가 말랐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엔 브릭을 중심으로 젊은 연구자들이 오세정 IBS 원장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내는 등 IBS 폐지 운동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교수는 서울신문과의 전화 통화에서 “새로운 상상을 하는 과학자들, 심지어 엉뚱하기까지 한 과학자들이 늘어야 새로운 과학 영역이 개척되고 노벨상을 타게 되는 것”이라면서 “지원비를 현실적으로 조정하고, 다른 많은 연구자들에게 지원비를 주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3-08-30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