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탱고로 소치 녹인다

입력 : ㅣ 수정 : 2013-08-27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림픽프로그램 음악 공개
새빨간 꽃핀을 머리에 꼽고 매혹적인 미소를 짓던 소녀를 기억하는가. 스모키 화장으로 앳된 얼굴을 감추고 ‘록산느의 탱고’에 맞춰 트리플 콤비네이션 점프를 뛰던 2006년의 김연아 말이다. 그리고 7년, 김연아(23)는 다시 탱고를 꺼내 들었다. 올림픽 2연패를 향한 회심의 카드다.
김연아 연합뉴스

▲ 김연아
연합뉴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새 시즌 ‘아디오스, 노니노’(Adios, Nonino)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안무를 짰다고 26일 전했다. 경쾌하고 열정적인 탱고 멜로디에 클래식 선율이 어우러져 처연한 슬픔이 느껴지는 명곡이다.

‘아르헨티나의 탱고 거장’ 아스토르 피아졸라가 1959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며칠 뒤에 완성한 사부곡(思父曲)이다. 세계적으로 20번 넘게 편곡될 정도로 사랑받고 있다.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은 “이 곡은 매혹적이고 경쾌하면서도 애잔해서 누구도 쉽게 연기할 수 없다. 오직 김연아만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자심감을 드러냈다. 김연아도 “이전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탱고다. 그동안의 작품을 통틀어 가장 어렵지만 만족스럽다”고 기대를 부풀렸다.

반면 ‘제임스본드 메들리’ ‘죽음의 무도’ 등으로 카리스마를 폭발시켰던 쇼트프로그램은 잔잔한 음악을 준비했다. 스티븐 손드하임이 작곡한 뮤지컬곡 ‘어릿광대를 보내주오’(Send in the Clowns)에 맞춰 우아한 연기를 준비하고 있다. 김연아는 두 곡에 맞춰 새 시즌 국제빙상연맹(ISU) 그랑프리시리즈는 물론, 내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시상대를 두드린다. 태릉선수촌 빙상장에서 새 시즌 준비에 한창인 김연아는 오는 10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ISU그랑프리 2차대회 ‘스케이트 캐나다’에서 작품을 공개한다.

조은지 기자

zone4@seoul.co.kr

2013-08-27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