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美ESPN “커쇼-류현진이 ML 최고 1-2선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01-22 11:10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ESPN 예상 포스트시즌 진출 유력팀 최고 1-2선발에 포함된 류현진. / ESPN 방송화면 캡처

▲ ESPN 예상 포스트시즌 진출 유력팀 최고 1-2선발에 포함된 류현진. / ESPN 방송화면 캡처



류현진(26)dl ‘푸른 피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25)와 함께 포스트 시즌 진출이 유력한 팀 가운데 최고의 1-2선발로 꼽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지난달 31일 스윗 스팟 TV를 통해 포스트시즌 진출이 유력한 팀 가운데 뛰어난 1-2선발을 소개했다.

ESPN은 커쇼와 짝을 이룰 2번째 선발투수로 잭 그레인키(30) 대신 류현진을 선택했고 이들 콤비를 메이저리그 최고로 평가했다.

물론 해당 방송에서는 커쇼가 사이영상은 물론 최우수선수(MVP) 후보이며 최고의 선발 투수이기 때문에 누가 2선발이 되더라도 1위를 차지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류현진이 그레인키를 제치고 켜쇼와 함께 1-2선발자리에 이름을 올렸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현지에서의 존재감을 알 수 있다.

이는 류현진이 지난 3일 시즌 10승을 달성하기 이전 성적을 토대로 발표한 것으로 메이저리그 데뷔 첫 해 10승을 달성한 지금 류현진의 가치가 더욱 올라갔을 것으로 보인다.

LA 다저스에 이어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맥스 슈어저(29)-저스틴 벌렌더(30),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프란시스코 리리아노(30)-A.J. 버넷(36)이 이름을 올렸다.

또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아담 웨인라이트(32)-셸비 밀러(23)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데이빗 프라이스(28)-맷 무어(24) 역시 가장 강한 1-2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