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올림픽 출전권 2장 후배들 위해 확보할게요”

입력 : ㅣ 수정 : 2013-03-11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 캐나다 출국 전 다짐 “아사다와 대결 피할 수 없어”
세계선수권대회 제패를 노리는 ‘피겨 여왕’ 김연아(23)가 후배들을 위해 선전하겠다고 다짐했다.



11~18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에서 열리는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김연아가 10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그는 출국 전 기자회견에서 “최소한 2장의 겨울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내년 소치 겨울올림픽에 홀로 나가는 것이 아니라 후배들에게 큰 무대를 경험할 기회를 주고 싶다. 3장을 따낼 수 있다면 더욱 좋지만 사람 일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만큼 최소 2장은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아가 이번 대회 1~2위에 오르면 한국은 3장의 소치행 티켓을 얻는다. 3~10위에 들면 출전권은 2장이 되고 11~24위에 오르면 한 장으로 줄어든다.

김연아는 또 “중요한 대회에 나서는 만큼 적응할 수 있을지 걱정되고 긴장도 된다”면서 “컨디션이나 긴장 정도에 따라 실수가 나오기도 하는 만큼 스스로에게 너무 큰 기대를 걸지 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뛰겠다”고 말했다. 2년여 만의 복귀전이었던 지난해 12월 NRW 트로피 대회 때보다 컨디션이 좋다고 했다. 그는 “시즌을 늦게 시작했지만 점차 실수를 줄이려 노력했고 초반보다는 좋아졌다. 기회가 한 번뿐이라 실수가 나올 가능성도 있지만 큰 이변이 없다면 잘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라이벌 아사다 마오(23·일본)와의 대결에 대해서는 “특정 선수와의 대결을 생각한 적이 없다. 주변에서 아사다를 자주 언급해 부담이 생기지만 피할 수 없는 부분이라 생각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경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3-03-1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