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올림픽] ‘여왕’과 ‘전설’ 피날레 쇼

입력 : ㅣ 수정 : 2013-02-04 2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미셸 콴, 아이스댄스…폐회식서 마지막 합동 연기
‘피겨 여왕’ 김연아(왼쪽·23·고려대)와 ‘피겨 전설’ 미셸 콴(오른쪽·33·미국)이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의 대미를 장식한다. 4일 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김연아는 5일 오후 7시 강원 평창 용평돔에서 열리는 폐회식에서 콴과 아이스댄스 연기로 호흡을 맞춘다. 주제곡은 머라이어 캐리의 ‘히어로’. 대회 기간 평창과 강릉의 설원, 빙판을 누빈 출전자 모두가 영웅이라고 축하하는 의미를 담는다. 김연아와 콴은 2010년 7월 경기 고양시에서 열린 아이스쇼에서도 같은 곡으로 연기를 펼쳤다. 축하연인 만큼 현란한 점프 기술보다는 우아한 스파이럴 시퀀스나 스핀으로 분위기를 북돋을 것으로 보인다. 또 아이스댄스가 끝난 뒤 지적장애 피겨스케이터 18명과 함께 즉흥적인 율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연아의 안무가인 데이비드 윌슨이 지적장애 선수들의 안무를 도왔다. 아이스댄스에는 ‘내일의 약속’이란 다른 주제도 붙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3-02-05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