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싸이 예정대로 美공연… 오바마 관례대로 참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2-12-09 01:2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백악관 사이트서 ‘싸이 공연 반대’ 청원 삭제

가수 싸이(박재상·35)가 과거 부른 이른바 ‘반미(反美) 랩’이 미국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지만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싸이가 공연하는 행사에 참석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또 싸이의 공연을 반대하는 청원도 삭제했다.

8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과 미셸 오바마 여사, 또 두 딸 사샤와 말리아가 9일 워싱턴DC의 백악관 근처 ‘국립건축박물관(National Building Museum)’에서 열리는 ‘크리스마스 인 워싱턴(Christmas in Washington)’ 공연에 관례에 따라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케이블 채널 TNT가 독점해 주관하는 이 행사는 올해 31회째로, 미국 유명 인사들이 관람하는 가운데 매년 12월 둘째 주 일요일 열리고 올해의 경우 오는 21일 전국에 녹화 방송된다.

이 자선 행사에서 모인 기금은 미국 국립아동의료센터에 보내진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이 콘서트에 참석하는 것이 전통이고 행사 엔터테이너를 선정하는 과정 등에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TNT 측도 행사 홈페이지 등에서 ‘강남 스타일’로 세계적 인기를 얻은 싸이가 예정대로 공연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백악관은 아울러 싸이를 이벤트에 초청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올라온 글을 삭제했다.

사이트 관리자는 이 글이 특정인을 적대시해서는 안 된다는 조건과 정책을 위반했다고 삭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청원은 지워지기 전에 500여명이 서명했다.

이에 앞서 미국 언론은 전날 싸이가 2002년 주한미군 반대 집회에 참여해 반미 퍼포먼스를 했으며 2004년에는 “이라크인을 고문하고 죽이는 미군과 그 가족을 고통스럽게, 천천히 죽이자”고 선동하는 랩을 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연예 전문 매체 ‘미디어아이트’를 인용한 기사는 순식간에 주요 신문·방송의 인터넷판으로 퍼져나갔다.

이에 대해 싸이 측은 영문 보도자료에서 “선동적인, 부적절한 언어를 썼던 것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있다. 내가 쓴 단어들로 말미암아 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과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CBS 방송은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뮤지션을 초청하는 과정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5월에는 백악관 만찬 행사에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에게 독설을 퍼부었던 흑인 래퍼를 초대해 보수 진영이 크게 반발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로 알려진 유명 흑인 래퍼인 커먼(Common, 본명 로니 라시드 린 주니어)이 2007년 케이블 채널인 HBO의 시리즈물에 출연해 “평화를 위해 부시를 불태워라”라는 시를 읽었다는 것이 쟁점이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