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후계자 누가 되나 했더니...

입력 : ㅣ 수정 : 2012-11-21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처음처럼, 현아·구하라·효린 모델계약
‘차세대 섹시 트로이카’ 현아, 구하라, 효린(왼쪽부터)이 롯데주류 ‘처음처럼’의 새 모델로 매력을 뽐냈다. 롯데주류 제공

▲ ‘차세대 섹시 트로이카’ 현아, 구하라, 효린(왼쪽부터)이 롯데주류 ‘처음처럼’의 새 모델로 매력을 뽐냈다.
롯데주류 제공

국내 인기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새 광고모델로 걸그룹 포미닛의 현아와 카라의 구하라, 씨스타의 효린이 선정됐다.

롯데주류는 21일 현아, 구하라, 효린과 처음처럼 광고 모델 계약을 완료하고 다음달부터 새로운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처음처럼 모델로는 가수 이효리가 5년 동안 활동해 왔다.

롯데주류는 각각 섹시함, 세련미, 귀여운 이미지를 가진 걸그룹 대표주자 세 사람을 모델로 선정해 처음처럼의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워낙 대중적인 소주 브랜드 모델인 만큼 세 사람의 색다른 섹시 대결이 펼쳐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앞으로 6개월간 처음처럼 모델로 활동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