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동영상]웃통벗은 싸이 소주 반병 먹더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2-10-05 09:25 societ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늘 이곳에서 추는 말춤이 기네스북에 등재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제가 저 멀리 타국에서 합창 없이 홀로 부르던 그 노래를 부르려고 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광장 8만여명 ‘싸이홀릭’ ‘강남 스타일’로 지구촌을 뒤흔든 가수 싸이의 무료 공연이 열린 4일 밤 서울광장에 8만여명(경찰 추산)의 인파가 몰려 단체로 말춤을 추며 가을밤을 뜨겁게 달궜다. 빌보드 차트 2주 연속 2위를 기념해 “역사상 가장 큰 쇼를 보여 주겠다.”던 싸이는 두 시간 가까이 열정적인 무대를 꾸며 ‘월드스타’의 면모를 뽐냈다. 서울광장에는 공연 수시간 전부터 주부, 학생, 직장인, 외국인 관광객, 국내외 취재진 등이 북새통을 이뤄 싸이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공연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광장 8만여명 ‘싸이홀릭’
‘강남 스타일’로 지구촌을 뒤흔든 가수 싸이의 무료 공연이 열린 4일 밤 서울광장에 8만여명(경찰 추산)의 인파가 몰려 단체로 말춤을 추며 가을밤을 뜨겁게 달궜다. 빌보드 차트 2주 연속 2위를 기념해 “역사상 가장 큰 쇼를 보여 주겠다.”던 싸이는 두 시간 가까이 열정적인 무대를 꾸며 ‘월드스타’의 면모를 뽐냈다. 서울광장에는 공연 수시간 전부터 주부, 학생, 직장인, 외국인 관광객, 국내외 취재진 등이 북새통을 이뤄 싸이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공연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사진공동취재단

4일 밤 11시 싸이(35·본명 박재상)가 ‘강남 스타일’을 상징하는 검정 선글라스를 끼자 서울광장 안팎을 가득 메운 8만여명의 관객들은 일제히 함성을 지르면서 단체로 말춤을 추기 시작했다. ‘시청쑈’라는 제목으로 밤 10시부터 두 시간 가까이 무료 공연을 펼친 싸이는 12년 가수 인생을 거치며 쌓은 실력과 노하우를 모두 쏟아내며 혼신의 무대를 선보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무대에 오른 싸이는 공연 시작 전 “전 세계에 유튜브로 생중계되는 오늘 공연은 반드시 해내야 하는 공연”이라면서 결연한 각오를 다졌다. 애국가로 공연의 포문을 연 싸이가 히트곡 ‘롸잇 나우’와 ‘연예인’을 부르자 관객들은 두 손을 들고 자리에서 펄쩍펄쩍 뛰는 등 시청앞 광장은 거대한 스탠딩 콘서트장으로 변했다. 이어 싸이는 데뷔곡인 ‘새’를 비롯해 ‘예술이야’, ‘낙원’, ‘위아더 원’ 등 히트곡을 연달아 부르면서 분위기를 띄웠다.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2주 연속 2위를 차지한 싸이는 “빌보드 1위를 하지 못했는데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공연장을 가득 메워 주셔서 꿈만 같다.”면서 “요즘 많은 분들이 기대치가 높아 부담스럽지 않으냐는 질문을 하시는데 기대를 많이 해 주시는 만큼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에는 브라질·프랑스 등의 국기를 든 해외 팬들도 눈에 띄었다. 싸이는 “행복해서 뛰는 게 아닙니다. 뛰어서 행복한 겁니다.”라는 등 특유의 입담을 과시하며 관객의 호응을 유도했다.



싸이는 ‘여러분’을 부르던 도중 “국민 여러분이 용서해 주셔서 기회를 얻었다. 다시 무대에 서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 내일 무대에 못 서도 후회가 없다.”면서 감격적인 표정을 지었다. 곧이어 싸이가 세계적인 히트곡 ‘강남 스타일’을 부르자 8만여명이 함께 추는 말춤이 장관을 이뤘다. 싸이는 흥분한 듯 무대 위에서 술을 마실 수밖에 없는 것을 이해해 달라며 소주 반 병을 비우기도 했다. 앙코르 무대에 오른 싸이는 ‘강남 스타일’을 부르다 상의를 벗고 말춤을 추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날 공연 9시간 전인 오후 1시부터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이 서울광장을 가득 메웠다. 맨 앞줄에서 공연을 관람한 대학생 하은혜(24)씨는 “평소 싸이의 공연을 보고 싶었지만 티켓 가격도 부담되고 기회도 닿지 않아 볼 수 없었는데 이번에 어머니와 함께 아침부터 서울광장을 찾았다.”면서 “대학 마지막 학기인데 평소 듣고 싶었던 ‘아버지’도 듣고 직접 공연을 즐기면서 스트레스를 날리게 돼 무척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한국에 출장차 왔다는 영국인 오스틴 존슨(42)은 “한국으로 출발하기 전 싸이가 영국 UK 싱글차트 1위에 오른 걸 봤다.”면서 “역사적인 순간에 있는 것 같아 흥분된다.”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은주·조은지기자 erin@seoul.co.kr/온라인뉴스부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