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대한매일신보’ ‘한성순보’ 문화재 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2-08-21 00:2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화재청, 총 8건 등록 예고

문화재청은 영문·한글판 신문인 대한매일신보(위·서울신문 전신)와 최초의 근대 신문인 ‘한성순보’ 등을 문화재로 20일 등록 예고했다. 또한 최초의 근대 민간 신문인 ‘독립신문’ 등 신문 5건과 ‘대조선 독립협회 회보’ 등 잡지 2건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영국 언론인 베델이 영문·한글판으로 발간한 ‘대한매일신보’는 1904년 7월 18일 창간돼 한·일 강제병합 전날인 1910년 8월 28일 강제 폐간되기까지 일제의 대한제국 침략상을 세계에 고발했다. 1883년 10월 31일 창간된 ‘한성순보’는 통리아문 박문국이 열흘에 한 번씩 세계 정세와 외국 문물·제도를 소개하는 내용을 담아 1884년 10월 9일까지 발행됐다. 한글 전용인 독립신문은 서재필(1864~1951)이 1896년 4월 7일 창간해 격일로 제작하다 1898년 7월 1일 일간지로 전환했다. 배재학당 학생회인 협성회(協成會)가 발행한 ‘협성회 회보’와 ‘매일신문’, 상하이 임시정부의 활동을 국내외에 알린 ‘독립신문 상하이판’(아래)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이 밖에 대조선 일본인 유학생 친목회가 일본에서 창간한 계간지 ‘친목회 회보’와 근대문명과 과학지식을 소개한 격주간지 ‘대조선 독립협회 회보’ 역시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문소영기자 symun@seoul.co.kr

2012-08-21 2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