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호 감독·장동건 주연 ‘위험한 관계’ 칸 진출

입력 : ㅣ 수정 : 2012-04-25 09: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편 애니 ‘돼지의 왕’은 한국 최초 칸 감독주간 진출
영화 ‘위험한 관계’ 장동건 스틸컷

▲ 영화 ‘위험한 관계’ 장동건 스틸컷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장동건이 주연한 영화 ‘위험한 관계’가 내달 16일 개막하는 제65회 칸 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됐다.

영화 ‘위험한 관계’는 프랑스의 작가 쇼데를로 드 라클로의 1782년작 소설을 원작으로 삼은 영화로 장동건을 비롯해 장쯔이, 장바이즈가 출연했다.

중국 중보촨메이(中博傳媒)가 1억 위안(약 185억 원) 이상의 제작비를 들여 만든 영화다.

한국에서는 2003년 배용준, 전도연, 이미숙 주연의 ‘스캔들: 조선남녀상열지사’로 만들어진 바 있다.

한편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은 한국 장편 애니메이션으로는 최초로 칸 감독주간에 초청받았으며, 신수원 감독의 단편 ‘서클(Circle)’은 비평가주간 중단편 부문에 진출했다.

이로써 올해 칸영화제에 진출한 한국영화는 경쟁부문에 오른 임상수 감독의 ‘돈의 맛’, 홍상수 감독의 ‘다른 나라에서’를 포함해 모두 다섯 편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