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안드로이드 구세주 ‘5인치 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2-04-25 00:22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애플의 태블릿 시장 뺏어와 삼성·LG·팬택 차기작 준비 “시장 커져… 하나의 흐름 될것”

‘5인치 스마트폰’이 애플이 장악한 태블릿 시장 수요를 흡수하며 안드로이드 진영의 구세주 역할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도 차기작 출시를 준비하면서 시장 견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분기 출시 목표로 갤럭시노트2 준비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 달 3일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3’를 공개하는 데 이어, 3분기에는 ‘갤럭시노트’의 차기작도 내놓는다.

‘갤럭시노트2’(가칭)는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기반에 ▲쿼드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5.5인치 고해상도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샌드위치 혹은 5.0 젤리빈 운영체제(OS)를 탑재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3와의 판매 간섭을 최소화하기 위해 갤럭시노트2를 10월 이후에 내놓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해마다 봄에는 갤럭시S, 가을에는 갤럭시노트를 선보이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특히 새 갤럭시노트는 전작(5.3인치)보다 디스플레이 크기가 더 커진 5.5인치로 설계됐다. “전작도 너무 큰 것 아니냐.”는 일부의 지적에도 크기를 더 키우려는 것은 애플 아이패드가 장악한 태블릿PC 수요를 가져오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LG전자도 다음 주부터 SK텔레콤, LG유플러스를 통해 ‘옵티머스뷰’(5인치)의 화이트 버전 모델을 출시한다. 지난달 공개된 옵티머스뷰는 국내 판매량이 하루 평균 3000대에 육박하는 등 LG의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다는 판단에 따라 화이트 모델로 20~30대 여성 고객과 젊은 층을 공략해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서다.

팬택도 지난해 7월 출시한 베가 넘버5(5인치)의 후속 모델을 개발하고 있으며, HTC(타이완) 등 안드로이드 진영 업체들도 5인치대 제품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인치폰 성장은 태블릿 수요 흡수 덕분

애초 틈새시장을 노리고 만든 5인치 스마트폰 제품들이 예상 밖의 인기를 얻게 된 이유 가운데 하나로 애플 아이패드가 장악한 태블릿PC 시장의 잠재 수요를 흡수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5인치폰’의 대표주자인 갤럭시노트는 지금까지 국내 200만대, 전 세계에서 600만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삼성의 대표 스마트폰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제품 출고가(99만 9000원)가 다른 스마트폰보다 높아 삼성의 실적 견인을 이끄는 효자 제품으로 떠올랐다. ‘갤럭시탭’의 부진에도 삼성이 웃을 수 있는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LG전자 관계자도 “옵티머스뷰는 애초부터 아이패드 시리즈가 장악한 8~10인치대 이외의 태블릿 시장 수요를 겨냥해 만든 제품”이라면서 “상시 메모가 가능한 5인치대 제품은 이제 하나의 흐름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팬택 관계자도 “‘아이폰5’도 4인치대로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커지고 있다.”면서 “특히 베젤(테두리) 기술이 발전해 크기는 작아지면서도 화면은 더욱 커져 한 손에 쥘 수 있는 제품이 나오게 되면 5인치폰 시장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2012-04-25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