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수 비 공연 투자사기 기획사 사장 법정구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1-11-15 11:2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9일 서울에 마지막 비가 내렸다. 군 입대를 앞둔 월드스타 비가 ‘강남 패션페스티벌’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열정적인 무대로 영동대로의 밤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연합뉴스

▲ 9일 서울에 마지막 비가 내렸다. 군 입대를 앞둔 월드스타 비가 ‘강남 패션페스티벌’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열정적인 무대로 영동대로의 밤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효채 부장판사는 15일 가수 비의 외국 공연을 내세워 투자자로부터 15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불구속 기소된 공연기획사 대표 박모(37)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또 피해자들에게 반환하지 못한 피해액 10억5천만원을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재판부는 “공연의 성공적인 면만 부각시키고 투자 위험성이나 티켓판매 상황을 알리지 않았고, 투자수익을 1순위로 보장해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면서도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비의 홍콩 공연을 주관한 박씨는 “가장 비싼 VIP석 티켓 판매가 거의 완료된 상태다. 공연에 투자하면 수익을 올려주겠다”고 속여 15명으로부터 모두 15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 조사결과 당시 VIP석 티켓은 거의 판매되지 않은 상황이었으며, 박씨는 수익이 나지 않을 경우 발생할 투자자 손실 대책을 전혀 세워두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