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빠만 없으면…” 평범한 소년의 잘못된 선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0-10-22 00:0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1일 서울 성동구 하왕십리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일가족 살해 방화사건은 아버지의 꾸중에 앙심을 품은 한 중학생의 잘못된 선택이 부른 참극이었다.

 경찰과 이웃 주민 등에 따르면 이날 붙잡힌 피의자 이모(13)군은 평소 예술을 좋아하고 성적은 반에서 중간 정도인 평범한 중학생이었다.

아버지 꾸중에 중학생 방화…가족 4명 사망 21일 오후 서울 성동경찰서 형사당직실에서 아파트에 불을 질러 일가족 4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모(13)군이 경찰 조사를 받고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버지 꾸중에 중학생 방화…가족 4명 사망
21일 오후 서울 성동경찰서 형사당직실에서 아파트에 불을 질러 일가족 4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모(13)군이 경찰 조사를 받고있다.
연합뉴스



 아버지(46)가 최근까지 의류 관련 사업을 크게 했던 탓에 가정환경도 부유한 편이었다.

 하지만 이군과 아버지 사이에는 진로 문제를 놓고 갈등의 싹이 트기 시작했다.

 평소 사진을 찍거나 춤을 추는 것이 취미였던 이군이 예술계 고등학교 진학을 꿈꿨으나 아버지는 이군이 판사나 검사가 돼야 한다며 반대했던 것이다.

 점차 두 사람 사이의 갈등의 골은 깊어져 갔고 최근 들어서는 아버지가 “놀지 말고 궁부나 하라”며 욕설과 함께 손으로 뺨을 때리거나 골프채로 폭행하는 일도 잦아졌다.

 어느새 불만이 극에 달한 이군은 아버지만 없으면 어머니 최모(38)씨 등 다른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는 그릇된 생각에 범행을 결심하기에 이르렀다.

 범행 이틀 전 근처 주유소에서 휘발유 8.5ℓ를 구입해 자신의 방에다 숨겨놓고 기회를 엿보던 이군은 20일 저녁 꾸짖음이 반복되자 그날 밤 아버지가 자는 안방과 거실에 휘발유를 부었다.

아버지 꾸중에 중학생 방화…가족 4명 사망 중학생이 예술고등학교 진학을 반대하는 아버지가 공부하라며 폭행한 데 앙심을 품고 집 안에 불을 질러 잠자던 일가족 4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사진은 용의자 이모군이 방화 직후 계단을 이용해 아파트를 빠져나가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버지 꾸중에 중학생 방화…가족 4명 사망
중학생이 예술고등학교 진학을 반대하는 아버지가 공부하라며 폭행한 데 앙심을 품고 집 안에 불을 질러 잠자던 일가족 4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사진은 용의자 이모군이 방화 직후 계단을 이용해 아파트를 빠져나가는 모습.
연합뉴스



 라이터로 불을 지른 뒤 다른 가족을 깨워 밖으로 피신시키려 했지만 순식간에 집안을 가득 채운 불길에 겁을 먹어 포기하고 혼자 아파트 계단을 뛰어내려갔다.

 결과는 참혹했다.아버지는 물론 어머니와 여동생(11)의 시신은 완전히 타버려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안방과 거실에서 떨어진 문간방에서 자고 있던 할머니 박모(74)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근처 한양대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숨졌다.

 범행 후 근처를 배회하다 1시간30분만에 집으로 돌아온 이군은 신고를 받고 온 경찰과 주민들 앞에서 통곡을 하며 범행을 숨기려 했다.

 그러나 경찰은 이미 이군이 이틀 전 휘발유가 든 생수통을 가지고 집으로 들어가는 장면과 범행 뒤 생수통을 현관 근처에 버리고 달아나는 장면이 담긴 아파트 CCTV를 확보하고 있었다.


 결국 이군은 경찰의 집요한 추궁에 범행 일체를 자백할 수 밖에 없었다.

 이군이 다니는 성북구 소재 모 중학교 교감은 “동아리 활동을 열심히 하고 운동을 좋아하는 맑은 성격을 가진 아이였다.평소 문제를 일으키거나 결석도 없는 평범한 아이였는데 이런 일을 벌이다니 황당하고 가슴아플뿐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