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 청소년 자살 언제까지 방치할 건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0-08-17 00:00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민주당 김춘진 의원이 그제 공개한 교육부의 통계는 충격적이다. 지난 한 해 자살한 초·중·고생이 전년보다 47% 늘어 무려 202명이나 된다고 한다. 가뜩이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이 가장 높아 ‘자살공화국’의 불명예를 갖고 있는 우리다. 미래를 이끌 청소년의 자살이 급증하는데도 속수무책인 실정이 부끄러울 뿐이다. 청소년 자살은 개인, 가정의 문제로만 돌릴 수 없는 상황임이 확연해졌다. 가정과 학교, 사회 구성원이 머리를 맞대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대책을 세워야 할 때다.

우리 청소년의 위기를 경고하는 지표들은 이미 숱하게 나와 있다. 청소년 행복지수가 OECD 회원국 중 꼴찌라는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 조사가 있었고, 통계청의 ‘2010년 청소년 통계’에선 청소년의 8.9%가 자살을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각한 상황이다. 청소년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요인은 여럿 있을 것이다. 이번 통계에서도 가정불화·가정문제, 우울증·비관, 성적 순으로 원인이 많았다. 가정의 위기며, 인성교육 차원과는 먼 성적위주의 학교교육 탓이 클 것이다. 더욱이 원인미상의 자살이 29%나 됨은 심각성을 더한다. 미리 감지, 예측조차 할 수 없는 죽음들이 숱한 것이다.

청소년 자살 예방엔 따뜻한 관심과 꾸준한 배려가 필수다. 일시적 대증요법으론 문제를 악화시킬 뿐이다. 지난해만 해도 정부차원의 자살종합대책을 냈지만 자살률이 오히려 치솟지 않았는가. 2004년부터 주(州)별로 자살 위험성이 높은 청소년을 세밀히 관리하는 예방시스템을 운영한 미국과, 2006년 자살대책기본법을 만든 일본 사례를 배울 필요가 있다. 온 국민이 청소년을 내 자식처럼 살피고 보듬는 인식의 전환과 실천의 자세가 절실하다. 더 늦기 전에 사회 구성원들의 무관심과 책임 방기를 해소할 법적 토대를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2010-08-17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