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얼짱·탤런트는 잠시 안녕 ‘구 감독’이라 불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0-06-22 01:20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요술’로 첫 장편 메가폰 잡은 구혜선

‘1984년생. 인터넷 얼짱으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 2002년 TV 광고로 데뷔. 이후 시트콤 ‘논스톱’을 시작으로 드라마 ‘열아홉 순정’, ‘왕과 나’, ‘꽃보다 남자’에서 열연, 주연급 청춘 스타로 급성장….’ 배우 구혜선(26)의 이력이다. 순수하고 깜찍한 외모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해 서서히 연기력으로 승부수를 띄우고 있는, 어찌보면 톱스타의 전형적인 공식을 따르고 있는 배우다. 그래서였을까. 평범한(?) 톱스타에 만족할 수 없었던지 이름 앞에 제대로 된 ‘영화감독’이란 수식어를 붙이고 나타났다. 24일 개봉하는 ‘요술’을 들고서다. 전에도 단편을 한 작품(‘유쾌한 도우미’) 만들었지만 장편영화는 처음이다. 지난 1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그를 만나 영화감독 도전기를 들어봤다.

구혜선

▲ 구혜선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보며 26년간 감독 꿈꿔


 

다른 이들은 ‘겉멋’ 때문에 영화감독이 됐다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지만 정작 구혜선은 26년을 준비했다고 말한다. 어린 시절부터 영화가 그렇게 좋았단다. 가장 인상깊게 본 영화는 고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전쟁 중 악해질 수밖에 없었던 한 여성(스칼렛 오하라)의 삶, 하지만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떠오른다.”고 희망을 버리지 않는 모습에 반해 며칠 속을 앓았다고 했다. 이 고전은 소녀 구혜선에게 영화감독의 꿈을 키워줬다. ‘러브레터’의 감독 이와이 슌지는 구혜선이 가장 좋아하는 감독. 소녀의 감성과 청춘의 감수성을 너무나 잘 다루는 사람이라 생각했다. 무릎을 쳤다. 그래, 나도 이렇게 소녀의 감성, 청춘의 감수성을 다룬 영화를 만들어 보자.

사춘기 감수성 ‘음악’으로 풀어내

 

우리의 청춘. 뭔가 다를 게 없을까. 곰곰히 생각해 봤다. 구혜선이 중점을 뒀던 건 ‘소통’이었다. 아직 성숙하지 않은 사춘기 소년과 소녀들. 그래서 별 것 아닌 일로 오해가 불거지고 토라져 버린다. 막상 시간이 지나면 아무 것도 아니었을 텐데. 서로를 신뢰하고 소통하기보다 감정에 치우칠 수밖에 없는 시절, 감수성이 예민한 그 청춘의 이야기를 그려내고 싶었다.

 이런 그의 생각은 첫번째 장편영화 ‘요술’로 태어났다. 첼로를 하는 두 소년과 피아노를 치는 한 소녀는 서로 간의 벽에서 시름한다. 사랑도 우정도 아니다. 뭔가 모호하다. 만일 서로 소통이 있었다면 보다 명확해질 수 있었을 게다. 하지만 이들에겐 소통이 없다.

 영화도 특별한 결론 없이 이 궤적을 쫓아간다. 명확한 스토리라인도 없다. 그래서 구혜선은 음악에 초점을 맞췄다. 심심한 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였다. 음악이 드라마에 녹여져 있는 게 아니라 드라마가 음악의 궤적을 쫒는 그런 영화다. 그래서 영화의 기승전결은 영화가 아니라 음악에 있다고 했다. 제목도 그렇다. 고(故) 만해 한용운의 시 ‘요술’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이 시는 어렵고 애매모호하다. 그런 모호한 지점을 제목에서부터 나타내고 싶었다는 게 구 감독의 말이다.

스타의식 버리고 투자자 설득… 마침내 꿈 이뤄

 

현실은 녹록치 않았다. 자본금이 있어야 영화를 만들텐데 투자하겠다는 사람이 없었다. “구혜선이 감독이라고?”, “구혜선은 안돼.” 등의 냉소와 반감이 대놓고 쏟아졌다. 너무나 순탄한 삶을 살아왔던 구혜선의 자존심이 여지없이 무너져 내렸다. 어지간히 마음 고생을 했다. 매일 밤 ‘명상의 시간’을 갖고 스스로를 다독여야 했다.

 문득 당연한 반응이란 생각이 들었다. 나 아닌, 그 누구라도 ‘입봉(데뷔)’ 감독이라면 겪었을 진통이었다. 자신도 모르게 스타의식에 젖어 ‘나는 다를 것이다.’라고 생각한 게 착각이었다. 그 때부터 투자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온갖 자료를 준비하고 영상물을 보냈다. 구혜선은 말한다. 영화를 하면서 가장 힘겨웠던 점은 바로 자신감에 넘쳐 있던 자신의 성격을 개조하는 일이었다고. 이런 노력 끝에 구혜선은 소속사와 배급사의 도움을 받아 영화 제작의 꿈을 이루게 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스태프에게 미안… 차기작은 뱀파이어 이야기

 

첫 술에 배부를 리 없다. 아쉬움은 당연했다. 일단 시간이 촉박했다. 촬영은 20회차에 모두 끝냈다. 기간도 한달 밖에 주어지지 않았고 편집도 열흘에 끝내야 했다. 구혜선 스스로도 “지옥같은 환경이었다.”고 털어놓는다.

 가장 큰 아쉬움은 영화 자체보다는 스태프들에 대한 미안함이었다. 영화야 잘 나왔든 못 나왔든 그 자체로 받아들여야하지만 사람과의 문제는 다소 복잡하다. 비용 문제 때문에 스태프들의 임금을 깎을 수 밖에 없었다. 스태프들이 “상관 없다.”고 말해준 게 위로가 되긴 했지만. 구혜선은 “다음 번엔 꼭 잘 챙겨주겠다.”고 굳게 약속했다. “감독님, 단편할 때도 그런 약속 했잖아요.”라고 너스레를 떠는 스태프들이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확신할 수 없지만 앞으로도 스태프들에게 최고의 대우를 해주고 싶단다. “구혜선이랑 일하면 고생 안한다.”는 소문이 날 정도로.

차기작도 서서히 구상 중이다. 시나리오는 이미 써 놨다. 뱀파이어에 대한 이야기다. 그렇다고 판타지 공포영화는 아니다. 내러티브(이야기)가 강조되는 영화다. 새해 개봉을 목표로 열심히 달려볼 예정이다.

 “관객에게 상상의 자유를 주는 감독이 되고 싶어요. 내 철학을 알려주는 게 아니라 직접 보고 맘껏 느낄 수 있는…. 그게 영화의 진정한 목적일 수 있을테니까요.”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사진 도준석기자 pado@seoul.co.kr

2010-06-22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